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커뮤니티 게시판/caption>
중국도 ‘베트남 신부’ 열풍
2010-02-05, 09:03:11 방법서설
추천수 : 234조회수 : 2621
중국 서부 충칭시의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농민공 홍린(22)의 가장 큰 희망은 베트남에 가는 것이다. 한달치 생활비인 300위안을 들여 여권도 만들었다. 예쁜 베트남 신부와 결혼하겠다는 꿈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월 2000위안(약 34만원)이 좀 못 되는 돈을 버는 그는 <충칭만보>에 “인터넷에서 보니 베트남의 평균 월급은 500위안이어서 베트남에 가면 나도 부자”라며 “베트남 아가씨는 예쁘고 말대꾸하는 법이 없다고 한다”고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20대 후반에 여자친구를 사귀지 못하는 그의 동료들도 홍린이 성공하면 그를 따라하겠다며 지켜보고 있다.

현란하게 발전하는 중국 경제, 점점 벌어지는 빈부격차 속에서 젊은 농민공(농촌 호구를 가지고 도시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을 중심으로 베트남 신부 열풍이 불고 있다. 2008년께부터 경제가 가장 발전한 광둥성에서 시작된 이 현상은 이제 장쑤, 저장, 상하이 부근 농촌에서도 유행하고 있다고 <봉황위성텔레비전>이 4일 보도했다. 중국 경제가 발전하면서 중국은 ‘신부 수출국’에서 ‘신부 수입국’이 됐다.

난징의 작은 회사에서 일하는 다이머우가 3만5천위안(약 600만원)을 들여 베트남 신부와 결혼한 ‘성공담’이 최근 언론에 보도되면서, 관심은 더욱 높아졌다. 그는 “베트남 아내는 게으르지 않고 잘난 척하지 않고 돈만 밝히지 않고 젋고 예쁘고 성실하다, 특히 말을 아주 잘 듣는다”며 ‘극찬’했다. 베트남에서 선을 볼 때마다 “아가씨들이 밥을 떠주고 새우껍질을 까주고 고기를 집어 그릇에 넣어주더라”고 자랑하기도 했다.

돈으로 베트남 신부를 사오는 식의 결혼에 대한 비판도 적지 않다. <봉황위성텔레비전>은 논평을 통해 “베트남 신부가 ‘말을 잘 듣는다’고 환호하는 중국 남성들의 모습에서 적나라한 남성중심주의의 그림자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화통신>은 “2억3천만 농민공 가운데 36.5%를 차지하는 21~30살의 신세대 농민공들이 (3D업종 종사자에 대한 차별 등으로) 배우자를 찾을 수 없는 심각한 사회문제가 베트남 신부 현상에 깔려 있다”고 평했다.

베이징/박민희 특파원 minggu@hani.co.kr


플러스광고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Page 2/7

목록 글쓰기
커뮤니티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7 남의 일이 아니다.... 아싸 2012.11.07 3839
106 "강남Style"열풍초등학교에까지 좋은 하루 2012.10.31 1727
105 6층 높이서 ‘쿵후킥’으로 인질 아이 살려낸 영웅 서군 2012.10.22 1908
104 뇌 건강에 좋은 야채 좋은 하루 2012.10.16 1796
103 별자리&혈액형 좋은 하루 2012.10.16 1746
102 中 지방간부, '섹스일기' 노출로 패가망신 [1] 방법서설 2010.03.03 3259
101 ‘물고기 비늘’ 피부 가진 中희귀병 소년 [1] 방법서설 2010.03.03 8253
100 [2010 밴쿠버] 中 네티즌도 '갑론을박' 표그라픽스 2010.02.26 2420
99 독일 누드 썰매 대회 `후끈` 방법서설 2010.02.25 3876
98 중국차 얼마나 대단하기에 방법서설 2010.02.23 2598
97 ‘얼나이’현상 중국 사치품 소비 촉진 방법서설 2010.02.10 3373
96 아이스크림의 원조, 5000년전 중국 [1] 표그라픽스 2010.02.08 2626
95 중국도 ‘베트남 신부’ 열풍 방법서설 2010.02.05 2621
94 中 공중화장실에 사는 이주노동자들 표그라픽스 2010.02.04 9014
93 中해커들 "돈되니 해킹하지" 방법서설 2010.02.03 2375
92 中 미사일에 美 7함대 항모 침몰(가상海戰) [2] 방법서설 2010.02.01 2725
91 연예인 아닌 군인의 길 택한 中 최고 미녀 방법서설 2010.01.29 3209
90 中 쥐떼에 당한 농민의 실날 같은 희망 방법서설 2010.01.27 2539
89 “예쁘니까 맞아야돼...”中 임산부 집단폭행 파문 방법서설 2010.01.27 5231
88 2010년 중국 문화의 키워드 표그라픽스 2010.01.26 2277
1 2 3 4 5 6 7
목록 글쓰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3.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4.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5.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6. [7.1]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
  7. [7.2] 하이난, 면세 한도 대폭..
  8. [6.30] 中 6월 PMI 50.9..
  9.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10. 1~5월 부동산 투자 규모 1위 광동..

경제

  1.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2.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3.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4.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5.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6. 1~5월 부동산 투자 규모 1위 광동..
  7. 中 화장품 관리감독 新규정... 3가..
  8. 실적 쇼크 나이키, 중국에선 만회
  9. 하이난, 면세 한도 500만→1700..
  10. 디디추싱, 상하이에서 첫 자율주행 ‘..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中 인간 전염되는 ‘신종 돼지독감’..
  3. 인도, 위챗 틱톡 등 中 앱 60개..
  4. [코로나19] 신규 확진 19명, 무..
  5. WHO “中 돼지독감 신종 아냐, 예..
  6. [코로나19] 베이징에서만 신규 확진..
  7.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일치 통과…..
  8. [코로나19] 베이징 신규 확진 1명..
  9. 베이징, 코로나 검사 없이 타 지역..
  10. 中 대입시험 D-5, 체온 높은 학생..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79] 세계 명문가의..
  2. [책읽는 상하이 80] 모리와 함께한..
  3.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4.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5. SHAMP 7월 추천도서
  6.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