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초보길라잡이] 중국 ‘기차’ 알기

[2009-11-18, 15:38:13] 상하이저널
 
상하이에 위치하고 있는 기차역은 총 세 곳으로 상하이역(上海火车站), 상하이 남역(上海南站), 상하이 서역(上海西站)이 있다.

상하이역은 가장 큰 역으로 북경, 톈진행의 특급과 전국 각지로 열차가 연결되어 있다. 상하이 남역은 주로 쑤저우, 항저우를 가기 위한 주요 지점이고, 상하이 남역이 정식 운행되면서 상하이 서역은 문을 닫았기 때문에 서쪽과 북쪽지역까지 담당하고 있다.

상하이 서역은 현재 화물운송 위주지만 내년 2010년 상하이서역 공사가 완공되면, 난징시와 상하이시는 1시간만에 연결되며 매년 1억 여명의 인원을 수송하게 될 전망이다.

열차의 종류

▶즈다례처(直达列车)
Z열차. 2004년 신설된 초고속 열차로 시속 160km이고 한 번도 멈추지 않고 달리는 직행열차이다.

▶터콰이례처(特快列车)
T열차. 시속 130km이고 거의 모든 도시에 노선이 있어 여행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열차이다.

▶콰이쑤례처(快速列车)
K열차. T열차가 운행하지 않는 중소도시를 운행한다. 구형열차는 에어컨이 없지만 요금이 반값이다.

▶네이부례처(内部列车)
N열차. 열차 지선이 많기 때문에 속도가 느린편이고 약 40% 에어컨이 없다.

▶푸퉁례처(普通列车)
4자리 숫자로 표기된 열차. 가장 많은 노선을 보유하고 있고 각종 역은 모두 정차한다. 약 60% 에어컨이 없다

좌석종류

▶잉쭤(硬座)
딱딱한 의자. 좌석 중에 가장 낮은 등급이다. 기본적으로 예약을 할 수 없고 출발 당일 기차역에서 바로 구입해야 한다.

▶롼쭤(软座)
푹신한 의자. 도시에 따라 당일 예매 또는 예약이 가능하다.

▶잉워(硬卧)
딱딱한 침대. 3단 침대 구조로 하단이 가장 비싸고, 상단이 가장 저렴하다.

▶롼워(软卧)
푹신한 침대. 좌석 중에 최상위급이고, 탁자와 노트북을 이용할 수 있는 플러그도 있다.

기차 타고 장거리 여행을 가고 싶다면?

잉워(硬卧)나 롼워(软卧) 침대칸을 이용하면 된다. 그러나 침대칸은 가격에 따라서 여러 차이가 있다.

잉워(硬卧): 가장 저렴하다. 전체가 3단 침대로 채워져 있는 침대칸이다. 이 침대칸은 칸막이나 남녀 구분이 없이 모두 평등하게 지내는 칸이다.

롼워(软卧): 침대가 양쪽으로 있는 침대 칸이다. 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침대 칸이다.

▷유연선 인턴기자

ⓒ 상하이저널(http://www.shanghaibang.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1

  • 아이콘
    Jang Einstein 2009.11.19, 09:13:4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인 선물, 알고 해야 실수 없다 hot [1] 2014.07.21
    선물이란 주는 사람의 정성도 중요하지만 받는 사람의 마음도 뿌듯하고 흐뭇해야 제 구실을 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숫자나 색상, 물품 등에 상징적인 의미를 부여하..
  • 본지와 공동 포켓북 발간 경찰관 '上海 10대 경찰.. hot 2009.11.19
    상하이 신민만보(新民晚报)의 주최로 진행된 ‘가장 좋아하는 경찰’ 선정결과가 발표됐다. ‘10대 경찰’은 지난 9개월 동안 매체보도, 인터넷 투표, 지역 조사 및..
  • 리자청, 토지비축 3년 30억元 벌었다 2009.11.18
    상하이의 부동산 용지 가격이 최근 몇 년동안 껑충 오르며 ‘앉아서 횡재’하는 부동산개발기업들이 속출하고 있다. 18일 동방조보(东方早报) 보도에 따르면 홍콩 갑부..
  • 중국대사에 류우익 전 대통령실장 내정 2009.11.18
    주중 한국대사에 류우익 전 대통령실장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중국대사에 류우익 전 대통령실장을 내정, 외교 절차가 마무리되면 내년 2~..
  • 몽환의 숲’ 黄山’ 2009.11.18
    '천하에 황산만한 산이 없으며, 황산에 오르면 산은 없고 마음만 볼 뿐’ –명대 문인 여행가 서하객(徐霞客) ‘황산(黄山)’하면 떠오르는 것이 기송, 괴석, 운...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6.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7.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8.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9.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9.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7.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8. 中 문화관광부, 여행사 해외 ‘항공권..
  9. 中 청두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
  10. 中 외교부, BTS 상품 규제 정책..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3.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