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의 애플 옥죄기…전자책·영화 사이트 차단

[2016-04-25, 11:06:53]

전문가 "중국, 미국 기업의 시장지배 내버려두지 않아"

 

중국 정부가 지난주 애플의 아이북스 스토어와 아이튠스 무비스를 차단했다고 뉴욕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의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의 명령에 따른 것이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애플의 한 홍보담당자는 중국에서 전자책과 영화 서비스를 가능한 빨리 재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애플은 지난해 9월 중국에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뮤직과 아이튠스 무비스, 아이북스를 시작했다.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강하게 통합된 앱스토어와 아이튠스 같은 서비스로 기기 이용자들을 붙잡고 있다.

 

애플은 미국의 다른 IT 기업과 달리 최근 중국에서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 등 여러 새 상품을 출시할 수 있었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로 좋은 관계가 악화하면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애플에 중국은 미국 다음으로 큰 시장이다. 

 

컨설팅회사 로디엄그룹의 대니얼 H. 로즌은 애플에 대한 중국의 행동이 큰 목적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자국민이 접하는 콘텐츠를 보호하고 국가 안보를 지키며 화웨이, 알리바바, 텐센트(텅쉰) 같은 토종 거대 기업을 키우는 데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국, 특히 미국 기업이 지배하도록 내버려두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이튠스 무비스와 아이북스 스토어는 중국 인터넷 기업들과 직접 경쟁해왔다.

 

미국이 중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를 사이버 감시해왔다는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 이후 중국의 관영 언론들은 에너지, 통신, 교육, 군사 등 중국의 핵심산업에서 존재감이 지나치게 큰 미국 기업 8개를 지목했다.

 

중국 정부의 통제 강화 속에 시스코와 IBM,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등의 기업은 매출이 감소했다. 일부 기업은 조사받고 벌금을 냈으며 주식을 팔고 중국 기업에 기술을 이전하도록 압력을 받기도 했다.

 

애플은 8개 기업에 포함됐지만 비교적 순탄하게 중국에서 사업해왔다. 아이폰 판매를 늘리기 위해 6년간 구애한 끝에 2013년 중국 최대의 이동통신사 차이나모바일과 손잡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중국 소비자들은 애플 제품에 직전 회계연도에 590억 달러(약 67조원)를 썼다.

 

뉴욕타임스는 중국의 애플 서비스 차단이 애플페이 등 다른 상품으로 번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애플페이는 중국의 거대 인터넷 기업인 알리바바, 텐센트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과 경쟁하고 있다.




기사 저작권 ⓒ 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원문보기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10.14] 칭다오 ‘전시상태’ 선..
  5.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6. [10.15] 中 3분기 GDP 성장..
  7.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8.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9.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10. 타오바오, 대만 시장에서 철수

경제

  1.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2. 타오바오, 대만 시장에서 철수
  3. 中 자해공갈, 처벌 강화한다
  4. 후룬 선정 中 가전업체 1위는?
  5.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6. IMF, 올해 전세계서 중국만 경제..
  7. 中 루이싱커피, 역대급 회계부정에도..
  8.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9. 中 3분기 GDP 성장률 5.5% 전..
  10.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6. 상하이, 국내 위험 지역 유입 인원..
  7. "어디에 주차하지?" 상하이, 주차정..
  8.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9. 中항공사 우울증 환자 탑승거부 논란
  10. 칭다오 ‘전시상태’ 선포…주민 560..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10월 10일 '세계 정신 건강의 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