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BAT, 이번엔 스포츠 분야에서 ‘접전’

[2018-08-09, 15:51:38]

중국의 3대 IT 공룡인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가 이번에는 스포츠 중계권 분야에서 접전중이다. 8일 경제관찰망(经济观察网)에 따르면 최근 바이두의 계열사인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서비스 기업 아이치이(爱奇艺)가 신영스포츠미디어(新英体育传媒)와 합자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이 합자사는 올해 8월부터 피파 온라인, 테니스, 골프 등 스포츠 중계와 남자프로테니스(ATP), 여자프로테니스(WTA) 등의 컨텐츠를 제공한다.

 

비슷한 시기 알리바바의 알리스포츠는 오는 2025년 9월까지 중국대학농구(CUBA)의 독점 운영권을 따냈다. 이번 운영권 낙찰을 위해 약 10억 위안이 넘는 자금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에 설립된 알리스포츠는 이미 지난 2017년 11월 중국대학축구(CUFA) 독점 운영권을 취득한 상태다.

 

올 한해 알리바바는 스포츠 중계권 분야에서만 수억 위안의 자금을 투입한 상태다. 알리바바 자회사인 유쿠(优酷)가 독점으로 월드컵 중계권을 16억위안(약2600억원)에 따냈다. 그 효과는 상당했다. 한 경기당 2400만 명이 관람했고 이번 월드컵 총 64회 경기가 총 1억8000만뷰를 달성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 외에도 알리바바는 쑤닝스포츠에 3억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쑤닝스포츠는 스페인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프랑스 리그, 중국슈퍼리그, 아시아축구클럽 챔피언스리그와 UFC, WWE 등에 대한 판권을 소유하고 있다.

 

최근에서야 스포츠 분야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두 기업과 달리 텐센트는 비교적 일찍 스포츠 사업에 뛰어들었다. 일찍이 2003년에 텐센트 스포츠를 설립해 2015년 NBA 농구 독점 중계권을 따냈다. 독점 중계하는 첫 해에만 유저수가 2배 증가했고 그 이후 북미 4대 스포츠 연맹(NBA, NHL, NFL, MLB)의 모든 중계권을 독점으로 얻었다.

 

BAT 세 기업 모두 분야만 다른 스포츠 종목의 중계권 따내기에 혈안인 것 같지만 각자의 사업방식에는 약간씩 차이가 있다. 바이두의 경우 방대한 플로우(flow)를 현금으로 전환한다. 다양한 중계권을 취득해 아이치이 스포츠 플랫폼의 광고 수익을 극대화하려는 게 최종 목표다.

 

알리바바의 경우 아이치이처럼 유쿠를 통한 현금 전환 외에도 스포츠 경기와 오프라인 신소비 사업을 접목시키려는 것이 목표다. 오프라인 경기장 운영이나 경기 진행과 같은 좀 더 구체적인 부가 사업을 창출하려는 것이다.

 

중국 정부가 중국을 스포츠 강국으로 만들려는 ‘스포츠 굴기’가 본격화 되고 있는 만큼 향후 3개 기업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법] 산재근로자에 대한 보상금 산정 2018.08.17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사회보험료 납부시 기준 급여를 실제보다 낮게 신고하였는데, 공장에서 일하던 근로자가 사고를 당하여 장애보상금 등 공상에 대한 보상을...
  • [중국법] 기업의 겸업 근로자에 대한 관리 2018.08.17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근로자들이 퇴근 후 다른 일자리에서 부가적으로 일하는 등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업무집중도가 낮아지고 사고 가능성도 높아지..
  • [중국법] 정리해고의 절차와 방법 2018.08.17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기업경영이 어려워져 정리해고를 통해 불필요해진 인력을 감원하려고 계획 중인데, 합법적인 정리해고를 실시하기 위한 절차와 유의사항은 어..
  • [중국법] 근로자에 대한 위약금 약정 2018.08.16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한국인 A는 북경에 있는 회사에 취직하고 노동계약서 중에 A가 매월 회사에서 배정한 임무를 완성하지 못할 경우 회사에 3000위안의...
  • [중국법] 근로자의 인력유출 예방 2018.08.16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경쟁기업이 계속해서 근로자들에게 스카우트를 제의하고 몇몇 근로자가 이미 이직하였습니다. 이 경우, 회사 입장에서 취할 수 있는 조치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6.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7.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8.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9.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7.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8. 中 문화관광부, 여행사 해외 ‘항공권..
  9. 中 청두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
  10. 中 외교부, BTS 상품 규제 정책..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3.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