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 읽는 상하이 47] 그녀 이름은

[2019-08-17, 06:04:02] 상하이저널
조남주 | 다산책방 | 2018.5.

조남주 작가의 <그녀 이름은>을 소개하기에 앞서 한동안 화제가 되었던 책 <82년생 김지영>을 언급 안 할 수가 없다. 바로 조남주 작가를 세상에 알리고 ‘오늘의 작가상’까지 수상하게 만든 책이기 때문이다.  

<82년생 김지영>을 읽으면서 처음에는 갸우뚱했다. 내면 묘사도 거의 없고, 문학 세포 팡팡 터지게 하는 문장 한 줄 찾아보기 어렵다. 내가 가지고 있던 ‘소설이란’, ‘문학이란’하는 기준과 한참이나 다른 이 새로운 소설은 솔직히 좀 반칙 같았다. 

그런데 참 이상하다. 반칙 같은, 소설 같지 않은 이 소설을 읽으면서 나는 울컥하고 억울하고 참 슬펐다. 아주 보편적인 여성의 삶을 그냥 스케치하듯 보여줬을 뿐인데 말이다. 아무렇지 않은 듯 담담한 문체로 이야기하고 있는 이 이야기들은 실은 누구에게도 아무렇지 ‘않지’ 않아야 하는 일들이다. 그런데 여성이기 때문에 엄마이기 때문에 아내이기 때문에 며느리이기 때문에 계속 감내할 것인지, 작가는 절망 끝자락에서 우리에게 반문하고 있었던 듯하다. 

조남주 작가는 지난해 1년간 경향신문 '그녀의 이름을 부르다'라는 코너에 르포 기사를 연재했는데, 이 연재를 위해 아홉 살부터 예순아홉 살까지 다양한 여성들 60여 명을 인터뷰했다고 한다. 이후 28편의 짧은 소설들로 재구성해 소설집으로 출간한 것이 <그녀의 이름은>이다. 

작품 속에는 직장인 성희롱 피해자, KTX 해고 여승무원, 학교 조리사 노동자, 국회 청소노동자, 총장 사퇴 요구 시위에 참여한 여대생 등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딸, 엄마, 며느리, 할머니의 익숙한 목소리가 담겨 있다.

여전히 문체는 건조하고 담담하다. 거리를 두고 읽히다가 어느 순간 행간의 분노가 예리하게 훅 들어온다. 기쁨의 ‘울컥’을 선사할 때도 있다. 생리대 값이 없어서 일주일 동안 결석을 해야 했던 중학생 이야기는 두고두고 가슴이 저린다. 이쯤 되니 문학적 포만감은 중요하지 않게 된다. 현실에 두 발 딛고 있는 이 작품들은 의미 있는 사회변화를 이끌 수 있을 것이다. 그 이유만으로도 존재 가치가 있으니까.

여성들의 진짜 이야기를 듣고 싶은 남성분들에게, 우리 사는 거 별일 아닌데 싶지만 뭔가 답답한 여성분들에게, 그리고 솔직하게는 그냥 모든 분께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김경은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무더위 날리는 상하이 수제맥주 맛집 hot 2019.08.10
    무더위 날리는 상하이 수제맥주 맛집 찌는 듯한 무더위 상하이의 여름에 빠질 수 없는 것, 바로 맥주다. 집 앞 편의점에서 콜라보다 쉽게 입맛대로 골라먹는 캔맥주도..
  • 여름의 예술, 8월 상하이 전시 hot 2019.08.10
    빅토르 위고, 천재의 마음维克多·雨果:天才的内心불후의 걸작 《노트르담 드 파리》, 《레 미제라블》을 쓴 대문호 빅토르 위고는 시인, 소설가, 극작가이자 화가, 장..
  • 노트르담 성당 디자인 공모전서 中 건축가 우승 hot 2019.08.08
    지난 4월 불길에 휩싸여 전세계인들의 마음을 아프게했던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의 디자인 공모전에서 중국 디자이너가 우승을 차지했다. 7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에..
  • 美서 가장 먼저 판매될 중국 5G폰은? hot 2019.08.08
    美서 가장 먼저 판매될 중국 5G폰은? 미국에서 중국 브랜드 5G폰이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참고소식망(参考消息网)에 따르면 미국 4위 이..
  • 上海人 가장 좋아하는 야식 1위는? hot 2019.08.08
    上海人 가장 좋아하는 야식 1위는? 중국에서 온라인 배달앱 사용이 가장 많은 중국 상하이에서 심야경제가 활성화되고 있다. 중국 최대의 배달앱인 어러머(饿了么)의...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上海 ‘신속통로’ 절차•방법 나왔다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5.2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
  4. [5.28]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
  5.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6.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7.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8.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9.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10.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유 재개… 예..

경제

  1.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2.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3.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4. 루이싱커피, 주식 거래 재개 첫날 폭..
  5. 마카오 ‘카지노 황제’ 스탠리 호 별..
  6. 공유차 '디디', 여행사 차렸다
  7. 이케아, 상하이에 中 최초 ‘도심 매..
  8.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9. "내가 제일 잘 나가" 中고급차 판매..
  10. 中 최초 '민법전' 통과, 내년 1월..

사회

  1. 上海 ‘신속통로’ 절차•방법 나왔다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4.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5.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유 재개… 예..
  6. 中 15세 딸이 친모 살해.... "..
  7. ‘양회’ 폐막, 中 민생과 직결된 몇..
  8. 위챗 모멘트 '공짜' 혹하지 마세요
  9. 中 학과별 ‘최강 대학’ 순위… 최종..
  10. 中 ‘홍콩 국가보안법’ 압도적 통과…..

문화

  1.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2.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3. SHAMP 6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2. [아줌마이야기] 구독 경제라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