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57] 섬에 있는 서점

[2019-11-02, 06:25:43] 상하이저널
개브리얼 제빈 | 루페 | 2017.10.
원제: The Storied Life of A. J. Fikry(2014년)

근래 읽은 가장 사랑스러운 이야기. 책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것 같은, 책으로 인생을 말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모처럼 소설이란 이래야지 하는 맛을 제대로 느끼게 한 소설. 단숨에 읽히지만, 결코 가볍지 않다.

어떤 사람에 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은 ‘가장 좋아하는 책은 무엇입니까?’ 한 가지만 물어보면 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서점주인 A.J.

명문대 출신 영문학도 부부가 박사학위 대신 아내의 고향 섬에 유일한 서점을 차리기로 결정한다. 이렇게 앨리스섬 아일랜드 서점은 ‘인간은 섬이 아니다. 한 권의 책은 하나의 세상이다’를 모토로 탄생한다. 그러나 사고로 아내를 잃고 엉망이 되어 가던 A. J.의 서점에 생후 이십오 개월 된 마야가 버려진다. 마야를 입양하는 과정에서 섬사람들은 친구가 된다. 서점 주인이 램비에이스로 바뀌면서 모토는 이렇게 바뀐다. ‘서점이 없는 동네는 동네라고 할 수도 없잖아!’  

각 챕터는 생소한 영미 문학 단편 13편을 소개하는 단문으로 시작된다. A. J.는 자기 인생을 단편집 형식으로 소개하며 이렇게 말한다. ‘내 인생은 이 책들 안에 있어, 이 책들을 읽으면 내 마음을 알 거야.’ (원제가 말 그대로 The Storied Life of A. J. Fikry. 영문학도 출신 저자처럼 여기 소개된 단편을 다 읽은 사람이 이 소설을 읽는다면 어떤 느낌일지!) 

‘우리는 장편소설이 아니고 한 편의 단편소설인 것도 아니야. 결국, 우리는 단편집이야. 수록된 작품 하나하나가 다 완벽한 단편집은 존재하지 않아. 성공작이 있으면 실패작도 있어. 운이 좋으면 뛰어난 작품도 하나쯤 있겠지. 결국 사람들은 그 뛰어난 것들만 겨우 기억할 뿐이고, 그 기억도 그리 오래가지 않아’

‘우리는 혼자가 아니라는 걸 알기 위해 책을 읽는다. 책을 읽으면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책 좋아하는 사람만 공감할 글귀일까? 밀란 쿤데라의 ‘사비나’처럼 제한적이고 지나치게 직접적인 언어보다 초월적인 자기표현수단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굳이 말에 갇히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재주 부족한 나는 언어표현수단이 그나마 가깝게 느껴져서 이 소설 속 책과 관련한 글들이 반가웠다. 스포일러 없는 서평이 되고자 줄거리는 최대한 감췄다. 직접 읽어가면서 사건 전말을 알아가는 즐거움을 위하여!

신경은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천-푸동 전세기 확정! 11일 10..
  2. 상하이 교민 태운 첫 전세기 무사히..
  3. 上海에 부는 한류바람 韩风节 15일..
  4.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5. 中 옌타이 수입 해산물서‘코로나19..
  6. 上海 동방명주, 10년만에 또 '벼락..
  7. 외국인이 중국에서 주식 계좌를 개설하..
  8. 中 ‘진드기병’ 감염자 올해 누적 1..
  9. [8.10] 上海에 부는 한류바람 韩..
  10. 韓 10일부터 中 후베이 입국 제한..

경제

  1.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2. 中 '이런' 과속행위, 벌점 없이 경..
  3. 샤오미, 800만원대 투명TV 공개
  4. 财富 세계 500대 기업 공개…中 기..
  5. 中 식품 '무첨가'.. 금지어 된다
  6. 15일부터 중국출발 항공 홍콩 경유..
  7. 텐센트, 후야-더우위 합병 추진…초대..
  8. 포브스 선정 中 최고의 CEO는?
  9. 불안심리 줄어들며 치솟던 금값 '뚝'
  10. 中 ‘철도 굴기’ 30년 로드맵 공개

사회

  1. 인천-푸동 전세기 확정! 11일 10..
  2. 상하이 교민 태운 첫 전세기 무사히..
  3. 上海에 부는 한류바람 韩风节 15일..
  4.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5. 中 옌타이 수입 해산물서‘코로나19..
  6. 上海 동방명주, 10년만에 또 '벼락..
  7. 中 ‘진드기병’ 감염자 올해 누적 1..
  8. 韓 10일부터 中 후베이 입국 제한..
  9. 상하이, 신개념 아침식사 매장 ‘허샤..
  10. 사고차량에서 돼지고기 '와르르', 동..

문화

  1. ‘뮬란’ 북미지역 영화관 개봉 포기…..

오피니언

  1. 외국인이 중국에서 주식 계좌를 개설하..
  2. 주식 초보의 자녀 금융교육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