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코트라] 중국 평균 임금 변화 및 증가 현황

[2019-11-29, 10:42:36]

- 중국 동부지역의 연평균 임금 가장 높음 - 

- 과학연구와 기술서비스업 및 도소매업의 연평균 임금  증가속도 가장 빠름 -

 


□  2019년 5월 14일 중국통계국은 2018년 평균 임금 주요수치 발표

  

  ㅇ 중국 2018년 평균임금 현황

    - IT, 금융, 과학연구 3대 업종의 연평균 임금은 각각 147,678위안, 129,837위안, 123,343위안으로 가장 높았음.

    - 성장 속도를 보면 연평균 임금 증가속도가 가장 높은 3개 업종은 광업, 과학연구와 기술서비스업 및 도소매업 순이며 성장률은 각각 17.2%, 14.4%, 13.1%였음.


  ㅇ 중국 지역별 및 일자리 유형별 취업자 연평균 임금 개요

    - 2018년 중국 규모이상 기업 취업자의 연평균 임금은 68,380위안으로 전년보다 11.0% 늘었음.

    - 그중에 중간급 및 이상 관리자는 145,125위안으로 10.0% 증가, 전문기술자 96,703위안 16.3% 증가, 사무직과 관계자의 경우 6만3,755위안으로 9.5%증가, 사회생산서비스 및 생활서비스는 5만4,945위안으로 11.0%증가, 생산제조 및 관련인원 55,148위안으로 8.8% 증가했음.

    - 중국 4대 지역(동부, 중부, 서부와 동북구역)을 보면, 아래 표에서 다섯 가지 직업의 연평균 임금은 가장 높은 지역이 모두 동부임.

    - 동부지역 연평균 임금은 중간급 및 이상 관리자 168,503위안, 전문기술자 109,651위안, 사무원 71,556위안, 사회 생산과 생활서비스 인원 60,447위안, 생산제조 및 관련 인원이 57,202위안이었음.


  * 동부, 중부, 서부와 동북지역 범위

    - 동부에는 베이징, 톈진, 허베이, 상하이, 장쑤, 저장, 푸젠, 산둥, 광둥, 하이난이 포함됨.

    - 중부에는 산시, 안후이, 강서, 하남, 호북과 호남이 포함됨.

    - 서부에는 네이멍구, 광서, 충칭, 쓰촨, 구이저우, 윈난, 티베트, 산시, 간쑤, 칭하이, 닝샤, 그리고 신장이 포함됨.

    - 동북에는 랴오닝과 지린, 헤이룽장이 포함됨.

  

2018년 중국 지역별 및 일자리 유형별 취업자 연평균 임금

(단위: 위안)

 

자료: 중국통계국

 

  ㅇ 중국 직종별 및 일자리 유형별 취업자 연평균 임금

    - 2018년 중국 직종별 및 일자리 유형별 취업자 연평균 임금에 따르면 총 3개 업종의 연평균 임금이 10만 위안 넘었음.

    - 이중에 정보전송, 소프트웨어 및 정보서비스업의 연평균 임금이 141,962위안으로 가장 높았음.

  

2018년 중국 직종별 및 일자리 유형별 취업자 연평균 임금

 (단위: 위안)
 

자료: 중국통계국


  ㅇ 2018년 등록기업 유형별 및 일자리별 취업자 연평균 임금

    - 2018년 등록기업 유형별 및 일자리별 취업자 연평균 임금에 따르면 생산제조 및 관련인원의 평균임금이 가장 높은 기업유형은 국유기업으로 평균임금은 70629원임.

    - 나머지 연평균 임금은 가장 높은 일자리의 기업유형이 모두 외국인 투자기업임.

  

2018년 등록기업 유형별 및 일자리별 취업자 연평균 임금

 (단위: 위안)
 

자료: 중국통계국


  ㅇ 도시의 비민영업체(非民营企业) 취업자 연평균 임금 82,461위안

    -  2018년 중국 도시의 비민영업체 취업자 연평균 임금은 전년 동기대비 8,143위안으로 증가하였음.

    - 증가 속도는 2017년 대기대비 1%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음. 가격 요인을 빼면 2018년 중국 도시의 비민영업체 취업자 연평균 임금이 실제 8.7% 인상됐음.
 

 자료: 중국통계국

 

  ㅇ 도시의 민영기업(民营企业) 취업자 연평균 임금 49,575위안

    - 2018년 중국 도시의 민영업체 취업자 연평균 임금은 전년 동기대비 3814위안으로 증가하였음.

    - 증가 속도는 2017년 대기대비 1.5%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음. 가격 요인을 빼면 2018년 중국 도시의 민영기업 취업자 연평균 임금이 실제 6.1% 인상됐음.
 

 


 자료: 중국통계국


 

 

□ 중국 지련채용(智联招聘, 중국 지명 구인구직사이트)이 최근  '2019년 가을 중국 고용주 수요와 화이트칼라 인재 공급 보고서' 발표
 
  ㅇ 중국 2019년 주요도시 평균 임금 현황
    - 중국 38개 주요 도시의 임금은 전년 동기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음.
    - 일부 주요 2선 도시들은 더 큰 폭으로 상승하여 1선, 2선 도시들의 임금 격차가 줄어들었음.
  
  ㅇ 2019년 전국 38개 주요 도시의 평균 임금은 8,698위안이고 급여 중위수는 7,001위안임.
    - 올해 3분기 평균 임금은 전 분기대비 2.9% 상승했고 전년 동기대비 상승률은 10.8%였음.
  
  ㅇ 2019년 주요도시 평균 임금 분포 현황
    - 도시별 평균 임금수준을 보면 모든 도시의 임금은 전년 동기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음.

 자료: www.zhaopin.com(智联招聘)

 


□ 시사점

 

  ㅇ 주요 전통산업  평균임금 증가세

    - 맹찬문(孟灿文) 중국 국가통계국 인구와 취업통계사(国家统计局人口和就业统计司) 부국장은 중국 경제구조 개혁이 심도있게 추진되면서 에너지 소모량이 크고, 오염유발이 큰 전통업종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기업 수익성이 크게 개선되어 평균임금 성장이 가속화되었다고 진단함.


  ㅇ 문화, 스포츠, 건강양로 등 사회사업이 꾸준히 발전하고 있으며 관련 업종의 취업자 임금 수준은 계속 높아지고 있음.

    - 2018년에는 거의 절반 이상의 성(省)이 최저 임금 기준을 인상됐고, 일부 성의 경우 평균 증가 수준을 상회하였음.


  ㅇ 관보(关博) 중국 거시경제연구원 사회소(中国宏观经济研究院社会所) 부연구원은 "도시 민간사업 임금 인상 속도가 현저히 빠른 가운데, 중국정부는 소득분배 격차를 줄이는 긍정적인 신호를 시장에 보내고 있다"고 평가함.

    - "다음 단계로써 기술직 근로자 처우를 계속 높이고, 정부 유관부처의 조세 및 공공 서비스의 소득 조절 역할을 적극 수행하여 시장화 개혁의 속도를 높여야 함. 이를 통해 소득격차를 줄여나가야 할 것임."

 

 

자료원: 중국통계국 홈페이지, 鲁商网, 智联招聘 홈페이지, KOTRA 칭다오무역관 자료 종합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10.16]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10. [10.20]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경제

  1.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2.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3.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4. 中최대 유통기업 '가오신' 알리바바..
  5.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6. 中 '미성년자 보호법' 내년 6월 실..
  7.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8. 中 1~3분기 GDP 0.7% 성장
  9. 무역협회, 2020 주중 한국기업 채..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코로나19] 본토 다시 ‘0’…칭다..
  10. 中 저장성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10월 10일 '세계 정신 건강의 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