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69] 어떻게 미치지 않을 수 있겠니?

[2020-01-24, 05:33:12] 상하이저널
김갑수 | 오픈하우스 | 2014년 8월

김갑수의 살아있는 날의 클래식

‘이것은 책이다. 묵묵한 활자와 종이의 살결뿐. 그러나 소리가 들리는 책을 쓰고 싶었다. 먼 추억과 어제오늘의 경험이 동원된 이야기들. 그것이 이 책 속의 음악이다. 어쩌면 선율과 선율의 틈새에 잠간씩 삶이 개입한 것은 아니었나 싶다. 책을 읽어 음악이 느껴지는 상태를 소망한다.’ – 서문 중에서

워낙 오타쿠적 마니아라서 뭘 해도 심각하게 하는 것 같은 김갑수씨는 클래식 음악뿐 아니라 오디오, 커피 마니아로도 유명하다. 그의 오타쿠적 기질을 단적으로 드러내는 단락이 있다. 

1-11, 100년 전을 그리워하며
줄라이홀 오디오는 주로 1930~40년대산 극장 장비들인데 19세기 푸조 그라인더로 원두를 갈아 그 시절 러시아나 아라비아를 떠돌던 사모바르에 보글보글 끓이며 유성기 복각 음반으로 미샤 엘만이 연주하는 프리츠 크라이슬러 곡을 독일산 ED나 데카 데콜라 PX25 진공관에 울리면 아, 나는 떠나갑니다. 막 떠나갑니다. 어디로?

어쩌면 이 책은 여기 흐르는 정취를 같이 즐길 수 있거나 부러워하는 사람만 관심을 가질, 저자와 마찬가지로 오타쿠적인 책인지도 모르겠으나, 서문에서 저자가 소망한 바와 같이 언어를 통해 음악을 느끼는 경험은 충분히 멋졌다. 한 번에 완독하려는 부담감 없이 각 단락에 소개된 음반들, 연주자별로 비교해 보면서 천천히 평생 두고 읽는다 생각해도 좋은 책.

몇 년 전에 읽은 책이 갑자기 생각난 이유는 최근에 들은 마우리치오 폴리니(1942~ 이탈리아)가 연주한 쇼팽 음반(2017, DG) 때문이다.  보통 다른 일을 할 때 클래식 음악 틀어 놓고 하는 편인데 사실 그러면 온전한 음악감상은 안 되는 거다. 그런데 김갑수 씨는 ‘어떤 청자도 한가로이 딴청 부리지 못하게 하는 연주가 있다!’ 고 한다.  맞다.  일순간 다른 것을 같이 할 수 없게 만드는 그런 연주들이 있는데 이번 폴리니 음반이 그렇다. 음반 가게 직원이 다른 손님에게 엄청나게 아름다운 음반이라고 극찬을 하며 소리를 들려주는데 트랙 1번 녹턴이 나오는 순간, 그녀의 극찬에 나도 동감.

신경은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정월 대보름 원소절(元宵节)의 유래 hot 2020.02.02
    정월 대보름 원소절(元宵节)의 유래 과거에는 춘절(春节)만큼이나 중국에서 큰 명절이었던 원소절(元宵节)는 음력 1월 15일, 우리나라에서는 정월 대보름으로 불리는..
  • SHAMP 2월 추천도서 2020.01.31
    상해교통대MBA와 한양대가 운영하는 SHAMP에서 중국에서 일하는 분들을 위해 이라는 테마로 매월 도서를 선정, 추천하고 있다.지적 대화..
  • 상하이 新 10대 랜드마크 건축물 선정 hot 2020.01.26
    중국건축문화연구회가 주관한 ‘2019 상하이 新 10대 랜드마크 건축물 선정회’가 6일 상하이에서 열렸다. 이번 선정회에는 업계 권위있는 전문가들이 초빙되어 개혁..
  • 춘절은 어디서 유래했을까? hot 2020.01.19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春节)은 한자 문화권에서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음력 새해로 중국에서는 속칭 ‘니엔제(年节)’라고도 불린다. 전통 명칭으로는 신년(新年), 대..
  •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2020.01.18
    이은의 외 | 시사IN북 | 2018년 12월페미니즘을 찾아가는 다섯 개의 지도불편할 준비….왜 불편할 준비라는 거지?는 5명의 페미니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교민 태운 첫 전세기 무사히..
  2. 上海에 부는 한류바람 韩风节 15일..
  3.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4. 中 옌타이 수입 해산물서‘코로나19..
  5. 上海 동방명주, 10년만에 또 '벼락..
  6. 외국인이 중국에서 주식 계좌를 개설하..
  7. 中 ‘진드기병’ 감염자 올해 누적 1..
  8. [8.10] 上海에 부는 한류바람 韩..
  9. 상하이, 신개념 아침식사 매장 ‘허샤..
  10. 中 '이런' 과속행위, 벌점 없이 경..

경제

  1.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2. 中 '이런' 과속행위, 벌점 없이 경..
  3. 샤오미, 800만원대 투명TV 공개
  4. 财富 세계 500대 기업 공개…中 기..
  5. 15일부터 중국출발 항공 홍콩 경유..
  6. 中 식품 '무첨가'.. 금지어 된다
  7. 텐센트, 후야-더우위 합병 추진…초대..
  8. 포브스 선정 中 최고의 CEO는?
  9. 불안심리 줄어들며 치솟던 금값 '뚝'
  10. 中 ‘철도 굴기’ 30년 로드맵 공개

사회

  1. 상하이 교민 태운 첫 전세기 무사히..
  2. 上海에 부는 한류바람 韩风节 15일..
  3.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4. 中 옌타이 수입 해산물서‘코로나19..
  5. 上海 동방명주, 10년만에 또 '벼락..
  6. 中 ‘진드기병’ 감염자 올해 누적 1..
  7. 상하이, 신개념 아침식사 매장 ‘허샤..
  8. 사고차량에서 돼지고기 '와르르', 동..
  9. 中 코로나 해외유입 빈발, 하루동안..
  10. 中 코로나19 확진자 6개월 뒤 다시..

문화

  1. ‘뮬란’ 북미지역 영화관 개봉 포기…..

오피니언

  1. 외국인이 중국에서 주식 계좌를 개설하..
  2. 주식 초보의 자녀 금융교육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