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인 10명 7명 "인도의 반중정서 지나치다"

[2020-08-31, 15:30:34]


지난 6월 국경지역 유혈사태 이후 급속 냉각된 중국-인도 관계는 인도가 중국의 어플 퇴출, 중국투자 제한 등 강경책을 펼치면서 더욱더 극에 달하고 있다. 환구시보(环球时报)와 중국현대국제관계연구원 남아시아연구소(南亚研究所)가 공동으로 조사, 발표한 '중국-인도 관계'에서는 70%의 중국인들이 인도의 반중 정서가 '지나치다'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면서도 향후 두 나라 관계에 대해서는 25%의 응답자들이 "장기적으로는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조사에서 "인도에 대해 잘 알고 있는가"하는 질문에는 56.6%가 '어느정도 알고 있다"고 답했고 "잘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6.3%였다. 이밖에 "잘 모른다"는 응답자는 24.1%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이에 대해 푸단대 남아시아(南亚)연구센터 관계자는 "중국인들이 인도에 대한 인식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편"이라면서 "중국은 일본과 서방 선진국에 대해서는 잘 알지만 인도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고, 중국에 대한 인도 국민들의 인식도 부족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 이유로는 서로 크게 다른 문화적 차이와 양국의 교류 부족 등을 꼽았다.


인도하면 떠오르는 것으로는 "낮은 여성 지위"가 1위(31.4%)로 꼽혔고 그 다음으로는 '두번째 인구대국(28%)", "중국-인도 관계(27.3%)", "종교적 분위기(26%)", "요가", "질서, 환경 낙후" 등을 꼽았다. 이에 반해 인도가 '정보기술 발달', '남아시아 주요 국가"라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5.9%와 5.1%에 불과했다.


중국인들이 인도라는 나라와 모디 정부에 대한 호감도는 '중등' 수준이었다. 중국의 이웃국가들에 대한 호감도 순위에서 러시아와 파키스탄이 맨 앞자리였고 그 다음으로는 일본, 인도는 일본 뒤, 한국 앞자리를 차지했다.


한편, 해당 설문조사는 8월 17일~20일 중국 10개 1~2선 도시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유효설문지는 1960개이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2. 中 2021년 법정공휴일 발표…노동절..
  3. [11.24] 中 나흘 연속 코로나..
  4.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5. [11.25]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6. 中 나흘 연속 코로나 본토 확진 발생..
  7. 中여성 영혼까지 탈탈 털린 비극적 인..
  8.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9. 中제약사, 코로나19 백신 시판 신청
  10.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경제

  1.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2.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3.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4.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5. 中 동영상산업 향후 5년 연속 30%..
  6. 외자기업 "그래도 상하이".....
  7. 샤오미, 3Q 세계 스마트폰 시장 3..
  8. 2021년 공휴일 일정에 中 여행업계..
  9. 上海 앞으로 ‘미 검증’ 매물 부동산..

사회

  1.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2. 中 2021년 법정공휴일 발표…노동절..
  3.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4. 中 나흘 연속 코로나 본토 확진 발생..
  5. 中여성 영혼까지 탈탈 털린 비극적 인..
  6. 中제약사, 코로나19 백신 시판 신청
  7. 中 5억대 재산 단골 가게에 상속한..
  8. 中 코로나 발생지역 주민, 어디로 이..
  9. 오디션 출신 가수가 ‘특별 인재’?..
  10. 상하이 거주자, 타 지역 이동 가능할..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3. 中 C리그 선수 평균 연봉, 한국 선..
  4.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 갤러리 ‘윤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2020년에 만난 산..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