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한국서 뺨맞은 유니클로, 중국서 3개월간 신규 매장 50곳 오픈

[2020-10-08, 16:08:34]
유니클로가 최근 3개월간 중국에서 50곳의 신규 매장을 오픈하면서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장 수가 감소한 한국과는 대조되는 상황이다.

7일 중국상보(中国商报)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올 6월부터 중국 시장의 신규 매장 오픈에 속도를 내고 있다. 6월과 8월 두 달간 중국 20여 개 도시에 30개 매장을 오픈한 데 이어 9월에도 15곳의 추가 오픈 소식을 전했다. 특히 지난 8월 14일에는 하루에만 19개 매장을 동시 오픈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이는 지난해 한 해 동안 유니클로의 중국 신규 매장 86개에 비하면 매우 빠른 속도다. 지난해 말까지 중국 내 유니클로 매장은 약 750곳으로 올해 말 800여 곳을 거뜬히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유니클로는 지난 5월 열린 제3회 중국수입박람회에 참여하기도 했다. 1500평방미터에 달하는 전시 공간에서 거대한 소비자를 보유한 중국 시장의 문을 더욱 적극적으로 두드린 것이다. 

유니클로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인식도 매우 높은 편이다. 유니클로는 톈마오 ‘솽스이(双十一,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여성 의류 매출 순위에서 2015년부터 4년 연속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유니클로가 중국 시장에 자신감을 보이는 이유다.

중국의 코로나19 종식 선언으로 타 국가보다 경제 회복 속도가 압도적으로 빠른 것도 유니클로의 중국 시장 확대를 앞당기는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우샤오보(吴少波) 의류업계 전문가는 “코로나19 기간 동안 중국 시장의 회복 속도는 타 해외 시장보다 눈에 띄게 빨랐다”고 밝혔다.

실제로 올해 전 3분기 유니클로의 순이익은 전년 대비 43% 급감했으나 올해 5월부터 중국 시장에서의 월 수익은 점차 성장세를 보이다 8월부터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슷한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선배기자 인터뷰] “공부는 경쟁 아..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꽃시장에 찾아온 봄... 상하이 대표..
  4.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5. [2.19] 中 춘절 소비 140조원..
  6. [2.23] 제2의 디디 사건? 中..
  7. 춘절연휴 주택 거래, 200% 늘었다
  8.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9. 저출산에 다급해진 中, 동북지역 출산..
  10. 中 코로나 본토 확진 '0'... 상..

경제

  1. 춘절연휴 주택 거래, 200% 늘었다
  2. 상하이 新에너지차 정책혜택 2년 연장
  3. 中 춘절 소비 140조원, 코로나도..
  4. 샤오미 “전기차 연구 중이나 아직 정..
  5. 中 ‘1호 문건’ 발표…18년째 ‘농..
  6. 이제는 ‘오디도 앱’이 대세… 中 제..
  7. 포브스 선정 中 최고의 비즈니스 여성..
  8.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9. 中 지난해 공유경제 성장세 주춤… 5..
  10.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사회

  1.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2.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3. 저출산에 다급해진 中, 동북지역 출산..
  4. 中 코로나 본토 확진 '0'... 상..
  5. 상하이 2월 22일 개학 확정.....
  6.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7. 제2의 디디 사건? 中 최대 이삿짐..
  8.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9. 상하이 지하철역 자판기, 디지털 위안..
  10. 中 본토 7일째 ‘0명’…전국 위험..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