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최장•최다•최고’ 역대급 한국문화제 폐막

[2020-09-18, 20:19:02] 상하이저널
30일간 진행, 50만명 관람
46개 기업 참여, 19만元 절감 효과

‘바이두’ 연관게시물 2300개
'나가수’ 생중계 최다 7만 6000뷰

 

 

 


 



한 달 간 진행됐던 한민족문화제 ‘한펑제(韩风节)’가 ‘최장•최다•최고’라는 역대급 기록을 세우며 막을 내렸다. 지난 8월 15일부터 9월 13일까지 진행된 한국문화제는 상해한국상회 출범 이래 ‘최장’ 기간 개최한 행사로 기록됐다. 또한 이 기간 관람객 50만명, 46개 기업 함께 해 ‘최다’ 인원이 참여한 문화제가 됐다. 상해한국상회에 따르면, 평일 하루 평균 1만 명, 주말 평균 3만 명이 홍췐루 한국문화제 행사장을 다녀 간 것으로 집계됐다. 또 한국 기업들은 주제관 5개, 상설관 20개 등 총 25개 부스에서 제품과 브랜드를 홍보했다.  

비용 절감•홍보 효과 극대화

이번 한국문화제는 19 만위안 절감 효과를 가져왔다. 장소와 전기 등 사용료 무료로 10만 위안, 무대 주요시설 장비 무료와 홍보지원으로 6만 위안, 현장 안전요원 운영인력 지원에 3만 위안 등 상해한국상회 추산 총 19만 위안을 절감하게 됐다. 

이번 한국문화제 총 기획을 맡은 선우공현 수석부회장은 “상하이시정부가 주력사업인 ‘야시장’ 활성화에 적극 참여해 홍보와 예산 절감 등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켰다”라며 “이번 2020 한펑제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 모두가 힘을 모아 개최된 최장, 최다, 최고의 한국문화제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한국문화제는 무엇보다 홍보 효과를 극대화한 행사로 중국 내 한국을 알린 최고의 문화 행사로 꼽힐 만한 성과를 냈다. 특히 자체 홍보채널로 생중계를 진행한 ‘나도가수다’ 노래 경연은 결선 무대에 최대 7만 6000뷰를 기록했다. 한 참가자는 1만 7000개의 ‘좋아요’를 획득하기도 했다. 또한 중국 포털 사이트 바이두에 ‘한펑제’ 연관게시물이 2300여개가 등록됐다. 이 밖에도 행사장 주변에 포토존 3곳, 가로등에 부착한 배너광고 26개 등도 한국문화 홍보에 기여했다.

5주간 주말마다 5~6개 공연
교민들 무대 참여로 기량 증진

 

  

 

 


 

 


 


 

 

또한 5주간 주말 밤에는 홍췐루를 찾은 중국인들에게 한국 공연 문화를 알렸다. 매일 5~6개의 수준 높은 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난타, 통신사퍼레이드, 사물놀이, 해동검도, 탈춤, 장고춤, 케이팝 댄스 등 한국문화 알리기에 주력했다. 

한국문화제 공연 총기획자 류제영 상해한국상회 부회장은 “한•중 우호를 위한 문화제라는 본질에 맞게 공연활동 속에서 그 의미를 찾고자 했다. 음악활동 하는 교민들의 무대 참여를 통해 그들의 기량을 스스로 증진시켰고, 세계적인 실력자로서 교민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킨 Bboy와의 조우가 뜻 깊었다. 또 이번 문화제 활동을 통해 한국상회가 항상 교민 곁에 함께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한 것에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이번 한국문화제는 상해한국상회(한국인회)가 주최하고 상하이총영사관, 상하이시상무위원회가 지원했다. 또 상하이한국문화원, 상하이시민항구경제무역위원회, 홍차오전정부, 징팅실업 협조로 개최됐다.  

고수미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6.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7.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8. [10.15] 中 3분기 GDP 성장..
  9. 타오바오, 대만 시장에서 철수
  10. 中 자해공갈, 처벌 강화한다

경제

  1.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2. 타오바오, 대만 시장에서 철수
  3. 中 자해공갈, 처벌 강화한다
  4.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5.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6.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7. 中최대 유통기업 '가오신' 알리바바..
  8. 中 '미성년자 보호법' 내년 6월 실..
  9.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10. 中 1~3분기 GDP 0.7% 성장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8. "어디에 주차하지?" 상하이, 주차정..
  9. 中항공사 우울증 환자 탑승거부 논란
  10. [코로나19] 본토 다시 ‘0’…칭다..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10월 10일 '세계 정신 건강의 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