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1선도시 집값 '들썩들썩'... 중고주택 거래 20% 급증

[2021-01-18, 11:36:11]

중국의 1선 도시 집값이 일제히 올랐다. 15일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중국 70대 도시 집값 보고서에 따르면, 4대 1선 도시의 신규 분양주택 가격은 전달대비 0.3% 올랐고 중고매물 가격은 전달대비 0.6% 오르며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환구망(环球网)이 전했다. 

베이커연구원(贝壳研究院) 쉬샤오러(许小乐) 애널리스트는 "지난 12월 1선 도시의 신규 및 중고매물 가격은 오름폭이 확대됐으며 특히 광저우, 상하이의 집값이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연말효과 탓이기도 하지만 상승률이 그 전해에 비해서 눈에 띄게 확대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국가통계국의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4대 1선도시의 신규 분양주택 가격은 전달대비 0.3% 오르며 상승률이 0.1%p 확대됐다. 도시별로 베이징 0.3%,  상하이 0.2%, 광저우 0.7% 올랐고 선전이 유일하게 0.1% 하락했다. 

중고주택 매물가격은 전달대비 0.6% 올랐으며 상승률은 0.1%p 확대됐다. 이 가운데서 베이징 0.5%, 상하이 0.6%, 광저우 0.7%, 선전이 0.5% 각각 올랐다. 

중위안부동산(中原地产) 장다웨이(张大伟) 애널리스트는 "1선 도시 집값이 전반적으로 올랐을뿐만 아니라 빠른 속도로 오르고 있다"면서 "중고주택 매물 데이터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의 시장실태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커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4대 1선 도시 중고주택 거래량은 전달대비 20.5%나 급증했다. 특히 광저우와 상하이의 월간 거래량은 2019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장다웨이 애널리스트는 1선 도시 중고매물 가격 상승원인을 다음과 같이 분석했다. 그는 우선 코로나 영향으로 1선 도시 학군매물에 대한 수요가 눈에 띄게 증가한 것을 꼽았다. 유학생들의 대규모 귀국으로 그렇지 않아도 부족한 학군매물 자원의 희소성을 더욱 크게 키웠다. 

그리고 또 상하이, 선전 등 도시의 신규 주택 시장에는 투자자들이 뛰어들어 실수요자들과 경쟁했다. 일부 분양주택은 주택 한채에  여러명이 경쟁하는 등 현상이 심심찮게 나타났고 부족한 공급을 중고주택 시장에서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게 됐다. 

인구의 대량 유입 또한 집값 상승의 호재로 작용했다. 즈렌자오핀(智联招聘)의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일자리를 찾고 있는 하이꾸이(海归/해외에서 유학을 하거나 일을 하다가 창업하거나 직장을 구하기 위해 귀국하는 사람)는 2019년에 비해 무려 33.9%나 급증했다. 이 비율은 2019년에는 5.3%, 2018년에는 4.3%에 불과했다. 특히 1선 도시는 하이꾸이파들이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구직 이력 중 45.1%가 1선 도시를 지망했다.

한편, 전체적으로는 남열북냉(南热北冷)의 온도차가 극명하게 갈렸다. 

58안쥐커부동산연구원(58安居客房产研究院) 장보(张波) 원장은 "부동산 시장은 남열북냉 현상이 유지되고 있다"면서 "남부는 특히 장삼각, 다완취(大湾区/ 홍콩, 마카오와 이 두 지역과 인접한 광동성의 광저우 선전 등의 9개 도시)의 집값 상승이 전반 시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는 반면 북부 도시는 집값이 여전히 바닥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1년에는 이같은 현상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북부의 톈진, 칭다오, 지난(济南) 등 일부 도시들은 올 1분기에 시장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밖에 전문가들은 1선 도시 집값이 춘절 이후 또 한차례의 상승기류에 접어들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베이커연구원은 상하이, 허페이 등 도시의 경기지수에 기반해 춘절 이후 집값 상승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봤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코로나 신규 확진 109명 hot 2021.01.18
    중국에서 109명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18일 환구망(环球网) 보도에 따르면, 전날 중국 본토에서 93명, 해외에서 16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유입됐다...
  • [책소개] Write Better 영어글쓰기 2021.01.15
    국제학교, SAT, 아이비리그를 준비하는 많은 학생들에게 영어글쓰기의 기본 단계에서부터 나타나는 모든 문제점을 총5개의 유닛으로 그 동안 문제가 됐던 글쓰기의 모..
  • [인터뷰] “어제보다 오늘, 1%만 잘 하자” hot 2021.01.15
    박완신 상하이한인여성경제인회장상하이한인여성제인회가 올해로 17년째를 맞는다. 박완신 회장(반석부동산 대표)은 지난해 취임 직후 곧바로 코로나가 발생해 활동에 제동..
  • 어부사시사 “새로운 음식문화 이끈다!” hot 2021.01.15
    초밥 페스티벌, 생참치 해체쇼 코로나 시대 ‘밀키트’ 시장 선도, 지마트 수산코너 입점회 맛집으로 알려진 ‘어부사시사(渔夫四时词)’가 그간 교민사회에서 볼 수 없..
  • ‘안전한 축하’ 학부모 없는 비대면 졸업 hot 2021.01.15
    2020학년도 상해한국학교 졸업식 개최, 고등부 120명 졸업       상해한국학교(교장 전병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4. [2.23] 제2의 디디 사건? 中..
  5.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6.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7.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8. 제2의 디디 사건? 中 최대 이삿짐..
  9.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10.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경제

  1.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2.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3.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4.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5. 포브스 선정 中 최고의 비즈니스 여성..
  6. 中 지난해 공유경제 성장세 주춤… 5..
  7.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8.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9.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4. 제2의 디디 사건? 中 최대 이삿짐..
  5.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6.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7.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8. 상하이 지하철역 자판기, 디지털 위안..
  9. 中 10살 '돌 수집광' 고대 화석..
  10.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2.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