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인 엄마들의 한국 배우기

[2008-04-02, 23:00:00] 상하이저널

 

[앵커멘트]

한류의 주축인 한국 드라마나 영화의 영향으로 중국에서는 한국어를 배우는 모임이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인과 결혼해 자녀를 둔 중국인 엄마들의 한국어 공부 열기가 아주 뜨겁습니다.

천우정 리포터가 소식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동포들이 많이 모여사는 상하이 우중루의 한 유치원 교실.

이곳에서는 오늘도 어김없이 한국어를 배우기 위한 모임이 열렸습니다.

학생들은 모두 한국인과 결혼한 중국인 엄마들.

자녀를 한국학교에 보내면서 한국을 좀 더 알아야 겠다는 생각에 3년 전 자발적으로 모임이 만들어습니다.

[인터뷰:이승월, 중국인 엄마]
"남편이 한국사람이라 한국문화와 중국문화가 차이가 있으니 생활하는 중에 어렵거나 외로움도 있고 한국문화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어해서 10명 넘는 사람들이 모이고 있어요."

매일 아침 자녀들의 등교가 끝나면 10여 명에 이르는 회원들의 공부가 시작됩니다.

수업의 첫 시작은 중국인 엄마들이 가장 어려워 하는 자녀들의 알림장 읽어보기.

한국의 교육 방식을 잘 모르는 서로의 고민을 털어놓기도 합니다.

회원 수의 절반 이상이 매일 출석할 정도로 모임이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인터뷰:성릴리, 중국인 엄마]
"우리아이가 초등학교 5학년까지 중국학교를 다니다가 한국학교로 전학을 했는데, 영어랑 수학은 잘 따라가는데 한국어가 여전히 힘듭니다."

[인터뷰:차현주, 학생]
"제가 학교에서 숙제를 내주면 어려운 단어가 있잖아요, 그럼 엄마가 잘 못 알아보세요."

중국인 엄마들은 최근에는 한국의 문화와 언어를 배우는 데에도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문화차이로 사소한 것에서도 오해가 많았지만 한국문화를 이해하면서부터 가족간의 유대도 훨씬 깊어졌다고 합니다.

[인터뷰:곽경아, 중국인 엄마]
"여기와서 문법도 많이 배우고 어려운 단어도 많이 배웠어요. 집에 와서 얘들 학교에서 나오는 알림장 같은 것도 이해하게 됐고, 예전보다 많이 좋아졌어요."

한국인 자원봉사자이자 모임의 강의를 맡고있는 김은성씨는 학생들의 열정을 따라가기 힘들 정도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습니다.

[인터뷰:김은선, 한국어 강사]
"한국어뿐만 아니라 한국인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신 것 같아서 기쁘고요, 아이들이 겪는 정체성 혼란 문제라던가, 학교문화 그런것들을 함께 나누면서 같이 풀어나갈 수 있을 때 가장 보람이 있습니다."

하나둘씩 배우다 보니 이제는 한국인이 다 되어간다는 중국인 엄마들.

앞으로 한국어가 좀 더 친숙해지면 앞으로 보다 많은 한국 사람들과 교류하고 싶다는 소망을 전합니다.

중국 상하이에서 YTN 인터내셔널 천우정입니다.

플러스광고

[관련기사]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 공략 '한국LCD' 호평 tv 2008.03.14
    [앵커멘트]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전시회'가 지난 13일 폐막됐습니다. 올해는 특히 LCD 분야 세계 1, 2위 업체인 삼성전자와 L..
  • 위안화 절상으로 동포들 울상 tv 2008.03.12
    [앵커멘트] 최근 중국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위안화 절상도 급속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유학생은 물론 동포 기업들의 어려움도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 신 노동법 발효에 동포기업 혼란 tv 2008.02.22
    [앵커멘트] 올해부터 발효되기 시작한 중국의 신노동법 때문에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동포들은 한국기업이 부담해야 할 인건비..
  • 한국문화 체험행사 tv 2007.12.28
    [앵커멘트] 지난 11월부터 상하이에서 '한국문화 체험행사'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한국 문화를 그저 보고 즐기는 것에서 더 나아가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
  • 나눌수록 커지는 행복 tv 2007.12.26
    [앵커멘트] 2007년이 이제 채 일주일도 남지 않았는데요. 상하이 동포들이 어려운 환경에 놓인 중국 어린이들을 위해 다양한 자선 행사를 열었습니다. 추운 겨울..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新방역조치 발표, 자칫 '격리..
  2. [인터뷰] “어제보다 오늘, 1%만..
  3. 中 열차 내 ‘입 열리는’마스크 착용..
  4. 어부사시사 “새로운 음식문화 이끈다!..
  5. 상하이, 8대 방역조치 발표
  6. 中 1선도시 집값 '들썩들썩'.....
  7. [1.18] 中 1선도시 집값 '들썩..
  8. [1.15] 中 본토 신규 확진자 1..
  9. 中 모바일 결제, 웨이신이 즈푸바오..
  10. 中 프라다 모델 ‘정솽’ 초유의 대리..

경제

  1. 中 1선도시 집값 '들썩들썩'.....
  2. 中 모바일 결제, 웨이신이 즈푸바오..
  3. 中 2020년 수출입 1.9% 성장...
  4. 부동산개발투자 7% 증가... 분양주..
  5. 中 주민 가처분소득 548만원
  6. 中 GDP 2.3% 성장... 사상..
  7. 中 2년 만에 세계 조선업 1위 탈환..
  8. 위안화 환율, 연내 6.5~6.8..
  9. 후룬 선정, 최고의 몸값 경영인은 간..
  10. 국민 음료수 ‘후이웬(汇源)’ 결국..

사회

  1. 상하이 新방역조치 발표, 자칫 '격리..
  2. [인터뷰] “어제보다 오늘, 1%만..
  3. 中 열차 내 ‘입 열리는’마스크 착용..
  4. 상하이, 8대 방역조치 발표
  5. 中 프라다 모델 ‘정솽’ 초유의 대리..
  6. ‘안전한 축하’ 학부모 없는 비대면..
  7. 上海 ‘年夜饭’ 대신 ‘밀키트’가 인..
  8. 中본토 124명 코로나 확진... 2..
  9. 中 본토 신규 확진자 135명…사흘째..
  10. 자가 격리와 닮은 듯 다른 ‘자아 건..

문화

  1. 어부사시사 “새로운 음식문화 이끈다!..
  2. [책소개] Write Better 영..
  3. 한국 가족뮤지컬 “공룡은 살아 있다”..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독서실 단상
  2.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장학금수여식 열려
  3. [아줌마이야기] 지금, 여기서 행복하..
  4. [아줌마이야기] 生态绿道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