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결국 ‘무산’

[2020-01-16, 14:46:28]

얼마 전 중국 SNS를 비롯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를 뜨겁게 달군 ‘6688元 고궁 녠예판(年夜饭, 연야반)’이 없던 일이 되어 버렸다.


16일 중국 경제망(中国经济网)에 따르면 고궁 각로식당(角楼餐厅)의 2020년 녠예판이 취소되었다. 이미 예약자들은 식당 측의 취소 문자와 함께 예약금 2000위안을 환불 받았다. 임시 영업 중단 상태로 전화 연락도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궁의 과도한 상업화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자 이 같이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1월 12일 중국의 다수의 매체는 2020년 춘절 기간 동안 고궁에서 녠예판을 선보인다고 전했다. 하루 단 3테이블만 이용할 수 있고 테이블 당 가격은 6688위안으로 우리 돈으로는 112만원 가량이다. 보도가 나간 직후 반나절 만에 2월 8일까지의 모든 예약이 순식간에 마감되었다. 추후 공개된 일부 음식을 보면 서태후가 즐겼다는 국화 신선로, 부찰 황후(富察皇后)의 복주머니 등 궁중 요리들이 포함되었다.


사실 고궁 식당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9년 춘절 기간 동안에도 ‘짐의 훠궈(朕的火锅)’라는 요리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그러나 대기 시간이 길고 가격이 높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많아져 출시 한달 만에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식당 측은 이번 결정의 이유에 대해서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고 있지만 황실인 고궁이 상업적인 색채가 짙은 것에 대한 비난이 커진 것이 원인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고궁 박물관 측은 과거 “고궁은 과도한 상업화를 지양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2007년 입주 7년차인 스타벅스를 비롯해 고궁 주변의 상점을 일제히 정리한 바 있다. 2018년에도 고궁 내의 14개 상점을 정리했다.


그러나 상업화를 지양한다는 고궁 측의 말과는 달리 현재의 고궁은 그저 박물관이 아닌 문화 상품화의 표본으로 여겨지고 있다. 2013년 6억 위안이었던 문화 상품 매출은 2017년 15억 위안으로 두배 이상 늘었기 때문이다. 2018년 말부터는 금융, 부동산, 자동차 등 다양한 산업 기관들과 전략적인 협력을 강화해 오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사건의 원인이 진짜 상업화인지는 미지수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 新 10대 랜드마크 건축물 선정 hot 2020.01.26
    중국건축문화연구회가 주관한 ‘2019 상하이 新 10대 랜드마크 건축물 선정회’가 6일 상하이에서 열렸다. 이번 선정회에는 업계 권위있는 전문가들이 초빙되어 개혁..
  • 한국은 8590원, 중국 최저시급은? hot 2020.01.23
    중국에서 생활하다 보면 나이차를 찾게 되는 일이 잦다. 그런데 가게를 찾을 때마다 음료를 제조 중인 아르바이트생들을 보며 가끔은 노동에 비해 시급이 너무 낮은 건..
  • 장기 기증한 호주 청년의 꿈 이룬 이식자들 hot 2020.01.15
        중국인 5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떠난 27세의 호주 청년, 그리고 그의 생전 꿈을 이뤄주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한 이..
  •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하나의 중국.. hot 2020.01.15
    지난해 10월 베이징시와 자매결연을 중단한 체코 프라하시가 이번에는 상하이시의 결연 관계 파기 통보를 받았다. 프라하 시장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거스른다는 이..
  •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가능성 배제 못해 hot 2020.01.15
    우한(武汉)에서 발생한 폐렴이 아직까지 사람 간 전염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그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고 15일 우한시위생건강위원회가 공식 사이트를..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2.20] 코로나19 공기전염.....
  2. 中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 8462..
  3. 상하이 진입 , 이것만 있으면 'OK..
  4. 코로나19 공기전염... 환기•거리..
  5. 中 코로나19 첫 잠재적 치료제 출시
  6. 상하이 초중고, 3월부터 온라인 수업..
  7. 롯데월드타워 ‘우한 힘내라’ 조명 응..
  8. [2.19] 中 코로나19, 퇴원 환..
  9. 상하이경찰, 가짜 마스크 지하 생산공..
  10. 中 도 넘은 방역 단속... 폭력,..

경제

  1. 中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 8462..
  2. 中 코로나19 첫 잠재적 치료제 출시
  3. 中 코스트코 2호점, 상하이 푸동 낙..
  4. [코트라칼럼] 코로나19, 한국기업의..
  5. 中 코로나 여파로 기업 사회보험료 ‘..
  6. “코로나19는 불가항력?” 계약이행..
  7. 코로나19 침체 속 IT∙배달∙청소..
  8. 근무 회복 둘째주, 40% 기업 복귀..
  9. 헝다부동산 온라인 판매 개시, 집값..
  10. 두산인프라코어, 우한 병원 건설 투입..

사회

  1. 상하이 진입 , 이것만 있으면 'OK..
  2. 코로나19 공기전염... 환기•거리..
  3. 상하이 초중고, 3월부터 온라인 수업..
  4. 롯데월드타워 ‘우한 힘내라’ 조명 응..
  5. 상하이경찰, 가짜 마스크 지하 생산공..
  6. 中 도 넘은 방역 단속... 폭력,..
  7. 中 전문가, 지나친 소독은 ‘독’…올..
  8. 중난산 원사 '정점은 2월 중하순,..
  9. 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최초 ‘근원..
  10. 상하이 진입에 필요한 서류는? 상황별..

문화

  1. 기생충 ‘오스카 4관왕’…中 네티즌..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