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上海 ‘年夜饭’ 대신 ‘밀키트’가 인기

[2021-01-15, 11:59:28]
중국 전역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계속되자 오는 춘절 연휴에 고향에 가지 않는 사람이 늘고 있다. 매년 춘절 연휴가 되면 온 가족이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의미로 맞이하던 식사 ‘니엔예판(年夜饭)’ 풍속도 올해는 조금 달라질 전망이다.


15일 동방망(东方网)에 따르면 가족끼리 조촐하게 집에서 니엔예판을 즐기려는 사람이 증가하면서 상하이에서는 각종 니엔예판 밀키트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작년부터 하반기부터 본토 확진자가 0명을 이어가면서 ‘코로나 종식’이라는 분위기가 이어졌지만 최근 들어 다시 본토 확진자 100명대가 시작되면서 각 지자체별로 ‘춘절에 고향방문 하지 않기’라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때문에 최근에 상하이의 맛집, 라오즈하오(老字号) 브랜드는 물론 체인 음식점, 신선식품 플랫폼 등에서 일제히 ‘니엔예판 밀키트’를 선보이고 있다.

 

 


굳이 외식을 하지 않아도 집에서 간편하고 안전하게 니엔예판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이미 니엔예판을 예약했던 사람들도 밀키트로 변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이의 방(方)씨는 원래 올해 춘절에 3가족이 함께 모여 니엔예판을 예약했지만 안전을 생각해 원래 예약한 식당에 밀키트로 변경 주문한 상태다. 주로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라오즈하오(老字号) 식당들은 중장년층이 선호했다. 上海老饭店,松鹤楼,宁波汤团店,杏花楼,新雅粤菜馆 등에서 밀키트를 판매하고 있다.

 

 

 


고향 집밥이 그리운 젋은 층을 위해서는 허마센셩(盒马鲜生)에서 분리된 푸드코트 허마공방(盒马工坊)과 온라인 신선식품 배송앱인 딩동마이차이(叮咚买菜)에서도 니엔예판을 위한 밀키트를 판매하고 있다. 상하이에서 춘절을 보내는 타 지역 젊은이들을 위해 지역의 대표 음식 등이 준비되어 있다.


한편 각 지자체 별로 ‘현지에서 춘절 연휴 보내기’ 캠페인을 벌이는 가운데 상하이 인사국에서도 14이리 이와 같은 캠페인을 시작했다. 현재 상하이에서 근무하고 있는 타지역 인력을 비롯해 상하이 시민들에게 춘절 연휴 타지역 이동 자제를 호소하는 내용이다. 상하이 인사국은 “춘절 연휴 기간 동안 상하이의 춘절 행사를 즐기면서 상하이 음식을 맛보기” 등 상하이 내의 여행을 제안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본토 신규 확진자 135명…사흘째 100명↑ hot 2021.01.15
    中 본토 신규 확진자 135명…사흘째 100명↑ 중국 본토 내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100명 대를 유지하고 있다. 15일 국가위생건강위원회(国家卫健委)에 따르..
  • 상해한국주말학교 대면 졸업식 개최 hot 2021.01.15
    2020학년도 온라인 수업 마쳐상해한국주말학교(교감 박문주)가 지난 9일(토) 대면 졸업식으로 2020학년도 온라인 수업을 마쳤다. 2020년도 한 해 동안 텐센..
  • 상하이 택시기사 1만 4000명 코로나 백신 접종 hot 2021.01.14
    상하이에서 택시기사 1만 4천여명에게 코로나 백신 예방접종을 하게 된다고 14일 간간신문(看看新闻)이 전했다.지난 12일부터 창성(强生) 택시회사 관리자 및 택시..
  • 상하이, 8대 방역조치 발표 hot 2021.01.14
    상하이가 방문자 및 귀성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8대 방역조치를 발표했다. 13일 상해발포(上海发布)에 따르면, 상하이역병예방통제센터는 겨울철 및 봄철 상하이 방문객..
  • 상하이 新방역조치 발표, 자칫 '격리' hot 2021.01.14
    저위험지역 방문이라고 해서 결코 안심해서는 안된다. 중국의 최대 명절 춘절(구정)을 앞두고 잠잠하던 코로나19가 또다시 확산세를 보임에 따라 타..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4. [2.23] 제2의 디디 사건? 中..
  5.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6.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7.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8. 제2의 디디 사건? 中 최대 이삿짐..
  9.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10.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경제

  1.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2.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3.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4.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5. 포브스 선정 中 최고의 비즈니스 여성..
  6. 中 지난해 공유경제 성장세 주춤… 5..
  7.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8.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9.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4. 제2의 디디 사건? 中 최대 이삿짐..
  5.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6.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7.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8. 상하이 지하철역 자판기, 디지털 위안..
  9.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10. 中 10살 '돌 수집광' 고대 화석..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2.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