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너는 왜 거기서 안 나와?!

[2020-12-10, 21:02:34] 상하이저널

무료 다운로드의 천국이었던 중국도 이제는 비용을 내지 않으면 음악 듣기가 쉽지 않다. 내가 쓰고 있는 음악 앱도 유료화가 되면서 매달 8위안씩 지불해야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지금은 내가 필요 없는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며 최저가 12위안으로 오른 상태다. 음악을 들으려면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 마땅함으로 기꺼이 비용을 지불하며 사용하고 있다. 

가끔씩 한국 드라마 OST 앨범을 유료로 제공해도 기쁜 마음으로 구매를 했다. 웬만한 건 다 12위안 안에서 해결이 됐기에 어쩌다 쓰는 앨범 구매 비용은 전혀 신경이 쓰이지 않았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12위안 안에 포함되지 않는 K-POP이 늘어나기 시작했고, 아예 서비스가 되지 않는 곡들이 늘어났다. ‘중국도 이제 저작권이 차츰 자리잡아 가는구나’ 올 것이 왔다는 느낌이 들었다. 들을 수 없는 곡은 아쉬운 대로 너튜브 가서 듣고, 서비스되는 곡 위주로 다운로드도 하며 큰 불편함은 없이 뮤직 앱을 이용하고 있었다.

하루는 지인의 추천 곡인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들어 보려 검색을 해보았지만 음원은 서비스가 되지 않았다. 하도 명곡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어 꼭 들어보고 싶어 너튜브에 접속해 들어보았다. 정말 명곡이었다. 주옥같은 가사에 신나는 리듬, 운동할 때 들으면 딱이라는 생각이 들어 이 곡을 다운로드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쓰고 있는 핸드폰에 뮤직 앱이 있으니 유료 서비스를 신청하면 되겠지 싶어 한국 돈 8900원을 내고 한 달 동안 유료 신청을 했다. 한국 음악 앱은 처음이라 솔직히 이렇게 비싼지 몰랐다. 가격에 놀랐지만 평소 음악을 많이 들으니 아깝지 않겠지란 생각에 결제를 했다. 그런데 듣기만 가능할 뿐 다운로드는 할 수 없었고, 앱스토어 국가가 변경되면 그 나라 음악이 메인으로 뜬다는 것을 뒤늦게 발견했다. 수시로 국가를 변경해서 쓰고 있는 나로서는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다. 

며칠 후 나는 다시 이 곡에 대한 갈망으로 다른 음악 앱을 다운로드 해보았다. 1달에 1만 원이 넘는 이용료라니! 8900원도 비싸다 생각했는데 1만 원이 넘다니! 이용권 종류도 너무 많고 제일 싼 곳이 그나마 9500원. 며칠 더 고민해 보고 나는 결국 9500원을 결제해 버렸다. 이것도 무제한 듣기만 가능하고 다운은 안된단다. 무제한 듣기랑 다운이랑 다른 것인가? 다운로드를 하고 싶으면 한 달 이용이 끝난 후 새로운 이용권을 끊어야 가능하다는 안내가 나온다. 너무 어이가 없으니 웃음밖에 나오질 않는다. 이쯤 되니 오기가 발동해, 이 곡을 꼭 다운로드하고 말겠다는 결심이 나의 모든 이성을 마비시켜 버렸다.

또 다른 앱에 가서 가입 내용과 서비스 내용을 꼼꼼히 읽어보고 1만 원이 넘는 이용권을 결제하고 드디어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제목 밑에 있는 ‘내려받기’를 눌렀다. 하지만 내려받기 한 파일이 보이지 않았다. 노트북에도 같은 앱을 다운로드해 ‘내려받기’를 시도하려 했으나, 노트북 앱에는 ‘내려받기’ 기능이 아예 없었다. 

며칠을 씨름 한 결과 한국에서 말하는 ‘내려받기’는 파일을 다운로드 해 주는 것이 아닌 오프라인에서도 들을 수 있게 보관함에만 저장해 준다는 것을 알았다. 중국 앱에서는 파일을 내려 받아 내 맘대로 편집이 가능한데…  결국 난 몇 만 원을 쓰고도 한 곡도 다운로드하지 못한 체 ‘너는 왜 거기서 안 나와?!’만 외치며 이용료가 조금이라도 덜 아깝도록 앱을 돌려가며 하루 종일 음악만 듣고 있다. 올 겨울이 갑자기 춥게 느껴지는 건 기분 탓인가?

반장엄마(erinj12@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2. 3명이 고작 27위안? 中 SNS서..
  3. [4.1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
  4.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5.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6. 상하이조선족문화교육추진후원회, 상하이..
  7. [4.14] 上海 1인당 가처분소득..
  8. 알리바바 신속한 후속조치, 티몰 입점..
  9.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10. 中“韩 언론, 축구 패배로 악의적인..

경제

  1. 알리바바 신속한 후속조치, 티몰 입점..
  2. 中 디지털위안화 시범지역 ‘10+1’..
  3. 화웨이가 개발한 자율주행차, 상하이..
  4. 中 코로나 사태 이후 연봉 인상 최고..
  5. 팬데믹 시대 한국경제를 전망한다
  6. 中 정부, IT 대기업 길들이기....
  7. 上海 1인당 가처분소득 7만元 돌파,..
  8. 씨트립, 홍콩 상장가 268HKD로..
  9. 샤오미, 전기차 브랜드명 ‘Mi Ca..
  10. 中 1분기 경제 18.3%↑…기저효과..

사회

  1.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2. 3명이 고작 27위안? 中 SNS서..
  3.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4.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5.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6. 中 누리꾼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 따..
  7.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기 여행 도시..
  8. 팬데믹 시대 한국경제를 전망한다
  9. 中 반발에 BCI ‘신장면화 보이콧’..
  10. 中 남아에게 발 냄새 맡게 시킨 교사..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6] 엄마의 말공..
  2. 中“韩 언론, 축구 패배로 악의적인..
  3. '상하이 국제 자동차 전시회' 개막...

오피니언

  1. 상하이조선족문화교육추진후원회, 상하이..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소개팅,..
  3. [허스토리 in 상하이] 홍바오 红包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