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2020-05-21, 17:45:06] 상하이저널

“여보세요?” 

“사모님… 지금 저와 응급실에 가셔야 할 것 같습니다. 사장님 상태가 좀 심각합니다.” 

다급한 대현의 전화를 받은 건 토요일 밤 10시 40분경이었다. 그러잖아도 낮에 운동하러 나간 남편과 연락이 닿질 않아 마중 삼아 홍췐루에 나와 있던 차였다. 그 길로부터 황망히 병원에 도착해 남편을 대면했는데, 한눈에 심각한 사고가 덮친 것을 알 수 있었다. 그 후 타지에서 절망과 기적을 오가며 소생하는 과정은 참으로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은 힘든 시간이었다. 그래도 중국에 딱 하나 있다는 전문병원이 상하이에 있어서, 물심양면으로 하나부터 열까지 도와주셨던 이웃들이 곁에 있어 몇 개월 후 완치될 수 있었다. 

퇴원하고 회복하는 동안 남편은 말이 없었고, 10킬로그램이나 줄은 체중으로 기계처럼 출퇴근하는 모습이 위태해 보였다. 어려워진 사업 얘기를 조심스레 꺼내면 내 눈을 마주치지 못하고, 텅 빈 눈으로 먼 곳만 응시했다. 우리가 받은 많은 것들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씩씩하게 살아내야 했지만, 홍췐루에 나가는 것이 두려웠다.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남편은 일방적으로 상하이행을 결정했을 때처럼 이번에도 돌덩이처럼 꿈쩍하지 않았다. 

분명 어제 나누던 이야기와 별반 다를 것 없는 소소한 투덜거림이나 남편의 흉을 보는 그런 모임이 이제 하루하루 생활을 걱정해야 하는 나의 처지와 맞지 않았고, 배부른 소리로 들렸다. 십 몇 년을 살아온 같은 곳인데, 어제와 오늘 내가 밟는 이 땅의 온도 차가 너무 컸다. 나는 내가 익숙했던 세상과 분리되어갔다. 

나의 부탁과 염려를 등졌던 남편이 원망스럽고, 검소하게 살면서 기다리면 좋은 날이 올 거라고 믿었던 나에겐 답이 없었다. 억지로 붙잡고 있던 평화는 그렇게 박살이 나버렸다. 바닥을 친다는 것은 이런 것일까? 실제로 체감한 바닥은 피가 마르고, 냉동실 같은 숨 쉴 수 없이 차가운 곳이었다.  

그 무렵 친한 동생이 탁구를 같이 해보자고 권했다. 탁구채 한 번 잡아본 적이 없는 나는 얼떨결에 동생의 손에 이끌려 여성문화 탁구 강좌를 찾았다. 건물 옥상에 긴 나무다리를 건너 유난히도 까만 문을 여니 ‘똑딱똑딱’ 소리와 함께 묘한 긴장감이 어우러졌다. 탁구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무한반복 스윙 연습은 자신과 싸움이었다. 연습이 지겨워지면 구석구석 숨은 공까지 주워 담으며 몸을 부지런히 움직였다. 때로는 초짜들끼리 공이 공중부양하는 엉터리 랠리를 주고받으며 배꼽을 잡기도 했다. 한바탕 땀을 흘리고 돌아갈 때면 걱정을 잊고 발걸음도 가벼웠다. 

드문드문 빠지면서도 놓지 않고, 탁구장에 나간 지 2년이 흘렀다. 신통치 않은 실력에 멋쩍어서 그만둘 만도 했건만, 나가기만 해도 공을 상대해 주시고, 빠지지 말라고 잔소리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일명 ‘재미있는 똑딱이’의 매력을 맛볼 수 있었다. 이른 아침부터 힘차게 탁구를 치고 있는 모습은 인생의 어느 모퉁이에 쭈그리고 있던 나에게 “해가 드는 날도 형편없이 젖는 날들도 있지만, 오늘 우리는 끄떡없어!”라고 말해주는 것 같았다. 

진정한 낙관(樂觀)이라는 것은 모든 것이 순조로울 거라고 무조건 믿는 것이 아니라, 실패를 허용하는 마음가짐이라고 한다. 근래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의 연속이었지만, 삶은 결국 내가 원하는 답을 내어줄 것이다.

여울소리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기 '대상포진' 2020.05.13
    최근 몇 년 전부터 지인들로부터 심심치 않게 ‘대상포진’에 걸려 고생했단 얘기를 들었다. 내 식구들 사이에서 직접 걸린 사람들이 없어 실감은 나지 않았다. 밤에...
  •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020.05.13
    이른 아침부터 위챗 알림 소리가 요란해서 들어가 보니 중국 친구들의 단톡방에 이미 100개가 넘는 톡이 올라오고 있었다. 또 무슨 일이 났나 싶어 얼른 들어가 보..
  • [아줌마이야기] 닥치고 대학? hot 2020.04.21
    예전에 마트 알바를 한 적이 있었다. 이미 주변에 그만그만한 마트들이 꽤 들어 서 있는 터라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매장 매니저는 손님이 적은 것은 이제 막 일을..
  • [아줌마이야기]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날들 2020.04.15
    처음 우한에서 폐렴 소식이 들려 왔을 때 사스 때가 생각이 났다. 하지만 지금 나는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매일을 살고 있다. 2월 첫째 주 대학 신입생인 둘..
  • [아줌마이야기] 엄마의 영웅 hot 2020.04.02
    올 겨울 한국에 머무는 동안 의도치 않게 평생 들을 트로트 음악을 다 들어버렸다. 실제로 음악을 찾아 듣는 편도 아니고 더군다나 트로트는 내 취향이 아니었다.코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2륜 전동차 판매 50% ‘폭증’..
  2.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3.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4. 여름방학, 상하이에서 자라는 '꿈'...
  5. 中 CCTV, 한국 성형외과 ‘유령수..
  6. 상하이 타지역 자동차번호판 주행제한..
  7. ‘중국판 N번방’ 아동 음란사이트 최..
  8. [7.13] 中 CCTV, 한국 성..
  9. [7.10] 中 언론, 박원순 시장..
  10. [7.15]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경제

  1. 中 2륜 전동차 판매 50% ‘폭증’..
  2. 샤오미 5G폰 한국 출시... 가성비..
  3. 상반기 中항공업계 10조원 손해.....
  4. 中 2020년 졸업생 급여 1위 대학..
  5. 中 6월 수출입 모두 증가…온라인 수..
  6. 上海 상반기 온라인 관련 소비자 불만..
  7. 영국 5G사업 화웨이 '퇴출'.....
  8. 中 ‘무제한 항공권’ 똑똑하게 구매하..
  9. 中 부동산 기업, 상반기 순이익 최소..

사회

  1.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2.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3. 여름방학, 상하이에서 자라는 '꿈'...
  4. 中 CCTV, 한국 성형외과 ‘유령수..
  5. 상하이 타지역 자동차번호판 주행제한..
  6. ‘중국판 N번방’ 아동 음란사이트 최..
  7. 베이징, 코로나 신규 확진 6일 연속..
  8. '낙타의 귀가' 中 누리꾼 가슴 뭉클
  9. [인터뷰] 상하이 ‘By 벨로코’의..
  10. 상하이 37℃ 반짝 '찜통 더위'....

문화

  1.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