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일치 통과… 본격 시행

[2020-07-01, 07:47:44]

홍콩 반환 기념일 1시간 전 ‘전문’공개
反중국 인사에 최고 ‘무기징역형’


30일 신화사(新华社)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열린 제 13회 전국 인대 상무위원회 2차 전체 회의에서 ‘중화인민공화국 홍콩 특별행정구 국가유지 안전법(이하 홍콩 보안법)’이 참석 인원 162명의 만장 일치로 통과되었다. 이날 오후 진행된 3차 전체 회의 에서도 163명 참석 의원 전원의 만장 일치로 통과되었다.

 

 

 


그러나 캐리 람(林郑月娥) 홍콩 행정장관 조차도 해당 법안의 전문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을 정도로 비밀리에 진행되었던 홍콩보안법은 홍콩 반환 기념일 7월 1일을 1시간 앞둔 시점에 전문이 공개되었다.


홍콩 보안법의 주요 내용은 외세와 결탁해 국가 안전을 위협하는 인사에 대한 처벌에 대해 명시되어 있다.
국가 분열(分裂国家),외국 세력과 결탁(勾结外国), 테러(恐怖活动), 국가정권 전복(颠覆国家政权) 등의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으로 처벌한다.


외국에 중국이나 홍콩에 대한 제재를 요청하는 행위도 외세와 결탁 행위로 여겨 처벌한다.


본 법안의 관할권은 홍콩특별행정구 정부가 갖지만 홍콩 정부가 효과적으로 법 집행을 할 수 없는 상황,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상황 등에서는 중국 중앙정부가 설치한 홍콩 국가안전공서(驻香港特别行政区维护国家安全公署)가 관할권을 갖는다. 이 기관은 홍콩의 전반적인 안보 정세를 살피고 전략과 정책 수립에 대한 의견 제시, 감독 지도 등의 권한을 갖는다.


홍콩국가안전공서는 위 사건과 관련한 수사권을 갖고 처벌 등의 모든 기소 과정은 ‘중화인민공화국 형사소송법’에 근거한다.


홍콩의 헌법 격인 ‘기본법’과 보안법이 상충할 경우 보안법을 우선으로 한다.


보안법의 적용 대상은 다소 광범위 했다. 홍콩 영주권자(홍콩인)는 물론이며 홍콩 영주권자가 아닌 사람도 홍콩 이외 지역에서 이 법을 위반해도 적용 받는다.


이 법은 시행 이후의 행위에 대해 적용하며 우려했던 소급 적용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본 법안의 해석권은 전국 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가 갖는다고 규정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3년 화동연합회가 심상찮다
  2. 8월 중순, 인천-푸동 전세기 뜬다
  3. [7.29] 中 신규 확진 100여일..
  4. 中 '한국이 美반중 동맹 불참 이유는..
  5. 8월에 열리는 상하이 대형 전시
  6. 세계 항공업계, 2024년에야 코로나..
  7. [7.30] 글로벌 리더십 지지율....
  8. ‘후텁지근’ 상하이, 8월은 어디서..
  9. 씨트립, 나스닥 상장폐지하나…사유화..
  10. 中은행, 치솟는 금값에 귀금속 거래..

경제

  1. 中 '한국이 美반중 동맹 불참 이유는..
  2. 세계 항공업계, 2024년에야 코로나..
  3. 씨트립, 나스닥 상장폐지하나…사유화..
  4. 中은행, 치솟는 금값에 귀금속 거래..
  5. 글로벌 리더십 지지율... 美 떨어지..
  6. 화웨이, Q2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7. 中 게임시장 규모 동기比 22.34%..
  8. MS “45일 안에 틱톡 미국 사업..
  9. 华为 억대 초봉‘천재소년’2명 영입…..
  10. 中 외교부, 美 틱톡 제재에 “경제문..

사회

  1. 13년 화동연합회가 심상찮다
  2. 8월 중순, 인천-푸동 전세기 뜬다
  3. 상해한국상회 VS 화동연합회, 13년..
  4. 화동연합회 선거를 불법이라고 주장하는..
  5.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틀 연속..
  6. [코로나19] 신규 확진 101명…신..
  7.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흘 연속..
  8. 한국, 다수 아파트 취득 외국인 세무..
  9. [코로나19] 본토 확진자 36명…무..
  10. 中 웨이신 계정 ‘임대’ 성행…범죄에..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84] 인간의 그늘에..
  2. 8월에 열리는 상하이 대형 전시
  3. ‘역시’ 저우제룬, 온라인 생방송에..
  4. [책읽는상하이] ‘걸크러쉬’ 삶을 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