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춘절에 고향 안 가면 1000위안’ 항저우, 이동 자제 보상금까지

[2021-01-19, 11:50:34]

중국 각 지역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도시에서 춘절 연휴 기간 고향에 돌아가지 않는 외지 근무자에게 보상금을 주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18일 항저우시 정부 공식 계정 항저우발포(杭州发布)에 따르면, 항저우시는 춘절 연휴 기간 관할 지역에 남아 근무하는 외지 직원에게 1인당 1000위안(17만원)의 추가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지급 조건은 △저장성 호적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자 △항저우 사회보험금을 납부한 자 △춘절 연휴 기간 항저우에 남아 근무하는 자다.

지방 정부의 1000위안의 추가 수당은 기업 신고를 통해 현금으로 지급되며 외지 근무자의 개인 통장에 바로 입금된다. 보조금을 뿌려서라도 타 지역 이동을 자제하겠다는 항저우 정부의 의지로 풀이된다.

이 밖에도 항저우시는 해당 지역에서 춘절 연휴를 보내는 타지 근무자들에게 호텔, 펜션, 여행사 등 현지 관광 서비스를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으로 누릴 수 있도록 권장하는 통지를 발표했다. 타 지역 관광객 유치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되도록 시내에 머무르는 이들에게 관광을 독려하려는 의도다.

이에 앞서 저장시 리쉐이(丽水) 개발구도 비슷한 방침을 내놓은 바 있다. 리쉐이개발구는 2월 1일부터 28일까지 조건을 만족시키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1인당 매일 50위안의 추가 근무 수당과 20위안의 식사 보조금을 주겠다고 밝혔다. 연휴 기간 근무자들은 하루에 70위안(1만 2000원)의 보너스를 받게 되는 셈이다.

현재 리쉐이개발구에 위치한 기업은 220여 개로 외지 근무자만 6만 명이 넘는다. 통상적으로는 이들 직원 중 70%가 고향에 돌아가 가족들과 함께 연휴를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 정부의 이 같은 노력에 8일 오전 기준, 리쉐이개발구 내 타지 근무자들 중 4만 명이 고향에 가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선배기자 인터뷰] “공부는 경쟁 아..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꽃시장에 찾아온 봄... 상하이 대표..
  4.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5. [2.19] 中 춘절 소비 140조원..
  6. [2.23] 제2의 디디 사건? 中..
  7. 춘절연휴 주택 거래, 200% 늘었다
  8.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9. 저출산에 다급해진 中, 동북지역 출산..
  10. 中 코로나 본토 확진 '0'... 상..

경제

  1. 춘절연휴 주택 거래, 200% 늘었다
  2. 상하이 新에너지차 정책혜택 2년 연장
  3. 中 춘절 소비 140조원, 코로나도..
  4. 샤오미 “전기차 연구 중이나 아직 정..
  5. 中 ‘1호 문건’ 발표…18년째 ‘농..
  6. 이제는 ‘오디도 앱’이 대세… 中 제..
  7. 포브스 선정 中 최고의 비즈니스 여성..
  8.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9. 中 지난해 공유경제 성장세 주춤… 5..
  10.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사회

  1.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2.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3. 저출산에 다급해진 中, 동북지역 출산..
  4. 中 코로나 본토 확진 '0'... 상..
  5. 상하이 2월 22일 개학 확정.....
  6.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7. 제2의 디디 사건? 中 최대 이삿짐..
  8.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9. 상하이 지하철역 자판기, 디지털 위안..
  10. 中 본토 7일째 ‘0명’…전국 위험..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