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중국팬 논란 일파만파

[2020-01-14, 10:05:51]

최근에는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의 생일을 맞이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는 팬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한국 남자 아이돌의 경우 국방의 의무를 다 해야 하기에 군 복무 중인 아이돌에게까지 선물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한국인이 아닌 외국 팬이 군 복무 중인 아이돌과 같은 부대 군인들에게까지 선물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환구망(环球网)에 따르면 1월 12일은 한국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멤버 디오(본명 도경수)의 생일로 웨이보(微博)의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할 정도로 많은 팬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그러나 관심이 집중된 원인은 따로 있었다. 중국팬 일부가 그에게 약 50명분의 용품을 보냈기 때문이다.

  

아이돌 팬덤계의 ‘큰 손’으로 불리는 중국 팬이기에 50세트는 그리 놀랄 일이 아니었지만 선물을 받은 대상이 일반인이 아닌 한국군이라는 점이 논란을 야기했다.

 
선물로 보낸 물품은 바세린, 파스 및 홍삼 엑기스 1포 등으로 비싼 건 아니지만 세심함이 엿보이는 물품이었다. DKS_FAMILY_DAY라는 팬클럽 계정에서는 “한국에서는 군대 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여자를 ‘곰신’이라고 부르고, 생일이나 기념일에는 ‘곰신 택배’를 보낸다”며 “DKS_FAMILY도 디오의 군입대 후 첫 생일을 기념해 곰신 택배를 준비했다”며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디오의 팬들은 “Happy Kyungsoo Day”, “너무 대단하다~ 부대원들의 후기도 듣고 싶다”라며 함께 즐거워 했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이 같은 행동에 대해 놀라며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 같은 행위는 곧 한국군에 물자를 제공한 것으로 간주했기 때문이다. “어떻게 다른 나라 군인에게 물자를 공급할 생각을 하는거지?”, “개인에게 주는 것은 괜찮지만 한국군 부대원까지 주는 건 좀 아니지 않나”, “우리나라를 수호하는 중국 군에게는 선물 보낸 적 있냐?”, “한국군에게 선물을 보내다니…사드를 옹호하는 것이냐?”, “도대체 군부대와는 어떻게 연락을 한 것이냐”며 비난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이 같은 행위를 한 팬들은 공개적으로 사과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한편 중국 EXO팬들 사이에서도 이 같은 행위는 EXO 팬 전체의 의견은 아니었다며 선 긋기에 나섰다. 확인한 결과 DKS_FAMILY_DAY의 생일 선물 의견은 일부 중국 팬들과 세계 각국의 팬들이 함께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고 논란이 커지자 현재 해당 계정의 게시물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2020.01.18
    이은의 외 | 시사IN북 | 2018년 12월페미니즘을 찾아가는 다섯 개의 지도불편할 준비….왜 불편할 준비라는 거지?는 5명의 페미니스..
  •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2020.01.11
    유지원 | 을유문화사 | 2019. 1.책을 보려면 당연히 있어야 하는 글자인데 그 글자들의 풍경이라니…. ‘글자 풍경’이라는 제목에 호기심이 생겼다. ..
  •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hot 2020.01.08
    천상의 목소리, 상하이 어린이 합창단 ‘겨울의 시’ 冬日里的诗——S-future艺术团合唱专场音乐会 상하이에서 어린이 합창단 중 가장 유명한 S-Future 예술단..
  •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로 비난 hot 2020.01.08
      중국의 유명 여배우가 기내에서 개념 상실 행동을 했다가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급히 사과를 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4일 한 누리꾼은 비행..
  • [책읽는 상하이 66]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 2020.01.04
    비프케 로렌츠| | 레드박스 | 2018. 4.“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는 뭔가 판타지스러운 제목으로 궁금증을 자아내는 소설이다. 과거를 지운 한 여자가 새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中 주거지 ‘폐쇄관리’ 전국적 확산…..
  3. 상하이, 신종 코로나 병원 '비밀리에..
  4. 코로나19 예방품 한국서 챙겨오자
  5. 中 확진·사망자 폭증… 통계 기준 바..
  6. 中 원저우에 유독 확진자가 많은 이유..
  7. 후베이성 당서기 경질, 잉융 상하이..
  8. 따뜻한 날씨, 코로나19 전파력 떨어..
  9.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10. 中 해열·감기약 ‘실명제 구매’ 전국..

경제

  1.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2. 中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 8462..
  3. 中 업종 불문, 마스크 생산 총동원
  4. 美, 상하이 등 중국 4곳 항공편 잠..
  5. 알리바바, 체온 자동 인식하는 ‘AI..
  6. 中 코로나19 첫 잠재적 치료제 출시
  7. 근무 회복 둘째주, 40% 기업 복귀..
  8. 두산인프라코어, 우한 병원 건설 투입..
  9. “코로나19는 불가항력?” 계약이행..
  10. 헝다부동산 온라인 판매 개시, 집값..

사회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中 주거지 ‘폐쇄관리’ 전국적 확산…..
  3. 상하이, 신종 코로나 병원 '비밀리에..
  4. 中 확진·사망자 폭증… 통계 기준 바..
  5. 中 원저우에 유독 확진자가 많은 이유..
  6. 후베이성 당서기 경질, 잉융 상하이..
  7. 따뜻한 날씨, 코로나19 전파력 떨어..
  8. 中 해열·감기약 ‘실명제 구매’ 전국..
  9. 상하이 진입 , 이것만 있으면 'OK..
  10. 코로나19 완쾌환자 혈액, 치료제로

문화

  1. 기생충 ‘오스카 4관왕’…中 네티즌..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