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내가 제일 잘 나가" 中고급차 판매량 1위 BMW... 본토 브랜드 '훙치' 10위권

[2020-05-28, 13:40:31]

중국에서 '제일 잘 나가는' 고급 호화차는 BMW인 것으로 나타났다. 

 
Gasgoo(盖世汽车)가 보험관리감독위원회 데이터를 수집, 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4월 고급 브랜드 자동차 판매량 1위는 BMW에게 돌아갔다고 28일 텅쉰망(腾讯网)이 전했다.  BMW의 지난 4월 판매량은 7만 28대로, 그 전해에 비해 13% 증가했다.


이번 'top10' 리스트에서 특히 주목을 받은 것은 이치훙치(一汽红旗)였다. 이치훙치는 동기대비 판매량을 155% 가까이 늘리면서 호화 브랜드 월간 판매량 7위를 차지했다.


올 들어 완성차 시장이 전반적으로 부진한 가운데서도 호화 고급 자동차시장은 예상 밖 선전으로 눈길을 끌었다. 1위를 차지한 BMW에 이어 벤츠가 동기대비 5.33% 증가한 6만 3천대를 판매하며 2위에 올랐고 아우디는 5만 7900대를 판매하며 3위에 머물렀다. 아우디는 판매량에서 BMW와 벤츠에 뒤처졌으나 성장률은 동기대비 28.81%로, 1~2위 브랜드를 크게 앞섰다.

 

 

 


Gasgoo는 아우디의 전체 판매량이 BMW나 벤츠에 뒤지는 이유는 "수입차 판매에서 보이는 격차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상기 세가지 브랜드 모두 국산차 판매량에서는 근소한 차이를 보였지만 수입차 판매에서 BMW와 벤츠가 각각 1만 대를 훌쩍 뛰어넘은 데 반해 아우디는 3천여대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이는 아우디차의 국산화 정도가 높은데다 수입 차종들의 단조로움이 주된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2선 고급차 시장에서는 '미스터리한 존재'로 불리는 렉서스의 독주가 이어졌다. 렉서스는 중국 생산이 이뤄지지 않고 순수 수입에만 의존하는 브랜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산화가 된 캐딜락, 볼보, 랜드로버 등을 따돌렸다.


이에 대해 Gasgoo는 "렉서스의 성공 비결은 디자인, 타깃층 설정 등이 모두 중국 소비자들의 미적 기준과 자동차 사용습관에 부합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10위권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은 것은 중국 본토 브랜드인 '훙치(红旗)'이다. 특히 자동차시장이 저조한 가운데서도 지난해 10만 대를 팔았고 올 4월은 동기대비 154.95% 증가한 1만 685대의 자동차가 팔렸다. 올 1~4월 누적 판매량은 3만 2천대에 달한다.


훙치의 매출 신화는 본토 고급 브랜드 이미지 각인, 합자 브랜드 제품의 품질 및 가격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국내 합자 브랜드를 경쟁상대로 선정한 등 탁월한 전략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2륜 전동차 판매 50% ‘폭증’..
  2.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3.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4. 여름방학, 상하이에서 자라는 '꿈'...
  5. 中 CCTV, 한국 성형외과 ‘유령수..
  6. 상하이 타지역 자동차번호판 주행제한..
  7. ‘중국판 N번방’ 아동 음란사이트 최..
  8. [7.13] 中 CCTV, 한국 성..
  9. [7.10] 中 언론, 박원순 시장..
  10. [7.15]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경제

  1. 中 2륜 전동차 판매 50% ‘폭증’..
  2. 샤오미 5G폰 한국 출시... 가성비..
  3. 상반기 中항공업계 10조원 손해.....
  4. 中 2020년 졸업생 급여 1위 대학..
  5. 中 6월 수출입 모두 증가…온라인 수..
  6. 上海 상반기 온라인 관련 소비자 불만..
  7. 영국 5G사업 화웨이 '퇴출'.....
  8. 中 ‘무제한 항공권’ 똑똑하게 구매하..
  9. 中 부동산 기업, 상반기 순이익 최소..

사회

  1.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2.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3. 여름방학, 상하이에서 자라는 '꿈'...
  4. 中 CCTV, 한국 성형외과 ‘유령수..
  5. 상하이 타지역 자동차번호판 주행제한..
  6. ‘중국판 N번방’ 아동 음란사이트 최..
  7. 베이징, 코로나 신규 확진 6일 연속..
  8. '낙타의 귀가' 中 누리꾼 가슴 뭉클
  9. [인터뷰] 상하이 ‘By 벨로코’의..
  10. 상하이 37℃ 반짝 '찜통 더위'....

문화

  1.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분야별 Topic

종합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7.6]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3. 浦东의 차세대 랜드마크 10곳… 당신..
  4.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5. 베이징, 코로나 검사 없이 타 지역..
  6.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7. 中 2륜 전동차 판매 50% ‘폭증’..
  8.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9. 中 코로나19 ‘집콕’에 한국 라면..
  10.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경제

  1.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2. 中 2륜 전동차 판매 50% ‘폭증’..
  3. 中 코로나19 ‘집콕’에 한국 라면..
  4.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5.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
  6. 中 A주, 황소장 초읽기? 신규 가입..
  7. 中 어플 틱톡, 곳곳에서 퇴출 위기
  8. 어려운 한국 경제, 한∙중 합작에 기..
  9. 2020년 중국 언론사가 뽑은 최고의..
  10. 中 교통은행연구센터 '올 하반기 10..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베이징, 코로나 검사 없이 타 지역..
  3.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4.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5.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전 전세계에..
  6. 上海 유명 식당 음식에서 ‘틀니’…누..
  7.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8. 네이멍구 흑사병 3급 경보 발령
  9. 상하이저널, 제1회 주니어 미디어스쿨..
  10. 中 계속된 폭우에 3개 부처 동시에..

문화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