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79] 세계 명문가의 독서교육

[2020-06-23, 16:05:18] 상하이저널
최효찬 | 바다출판사 | 2010.07.16

이 책은 제목과 같이 세계적인 명문 집안의 독서 교육에 관해 적혀 있다. 각 집안의 몇 가지 공통점이 책에 잘 정리되어 있어 발췌해 적어 보았다. 

첫째,  집안에 서재 등을 갖추어 자녀를 독서의 세계로 이끌어라. 
둘째, 고전을 필독서로 삼아라. 
셋째,  과거의 고전과 더불어 당대의 필독서를 조화롭게 읽혀라. 
넷째,  끌리는 책을 먼저 읽게 하라. 
다섯째,  독서를 한 후에는 토론을 시켜라. 
여섯째, 독서에 그치지 말고 글쓰기도 병행하게 하라. 
일곱째, 어릴 때 역사와 민담 같은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어라. 
여덟째, 책 속에 머물지 말고 여행을 하면서 견문을 넓혀라. 
마지막으로 독서와 함께 신문 읽기를 병행하라는 것이다. 

열 가지 공통점을 읽어보면 쉬운 듯 하면서도 현실적으로 실행하기는 어려운 것도 있고, 우리가 일상에서 놓치는 부분도 많다. 2010년에 책이 발간되었을 때만 해도 지금처럼 인터넷이 많은 부분을 대체하지 않았다.  지금은 일상의 거의 모든 부분을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에 의존하기에  이것들이 없으면 불안한 시대에 살고 있다.  지금 시대의 사람들에게 이 책이 얼마나 공감대를 끌어낼지는 모르겠다.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책보다는 컴퓨터가 좋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아이들이 필독서를 읽고 토론을 하기도 했는데 요즈음은 대부분 e북을 이용하거나 그것도 읽지 않고 핵심만 정리한다고 들었다. 책 읽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점점 편리함을 추구하면서 독서와 같이 가치 있는 것들마저 멀어지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박지연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3년 화동연합회가 심상찮다
  2. 8월 중순, 인천-푸동 전세기 뜬다
  3. [7.29] 中 신규 확진 100여일..
  4. 中 '한국이 美반중 동맹 불참 이유는..
  5. 8월에 열리는 상하이 대형 전시
  6. 세계 항공업계, 2024년에야 코로나..
  7. [7.30] 글로벌 리더십 지지율....
  8. ‘후텁지근’ 상하이, 8월은 어디서..
  9. 씨트립, 나스닥 상장폐지하나…사유화..
  10. 中은행, 치솟는 금값에 귀금속 거래..

경제

  1. 中 '한국이 美반중 동맹 불참 이유는..
  2. 세계 항공업계, 2024년에야 코로나..
  3. 씨트립, 나스닥 상장폐지하나…사유화..
  4. 中은행, 치솟는 금값에 귀금속 거래..
  5. 글로벌 리더십 지지율... 美 떨어지..
  6. 화웨이, Q2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7. 中 게임시장 규모 동기比 22.34%..
  8. MS “45일 안에 틱톡 미국 사업..
  9. 华为 억대 초봉‘천재소년’2명 영입…..
  10. 中 외교부, 美 틱톡 제재에 “경제문..

사회

  1. 13년 화동연합회가 심상찮다
  2. 8월 중순, 인천-푸동 전세기 뜬다
  3. 상해한국상회 VS 화동연합회, 13년..
  4. 화동연합회 선거를 불법이라고 주장하는..
  5.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틀 연속..
  6. [코로나19] 신규 확진 101명…신..
  7.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흘 연속..
  8. 한국, 다수 아파트 취득 외국인 세무..
  9. [코로나19] 본토 확진자 36명…무..
  10. 中 웨이신 계정 ‘임대’ 성행…범죄에..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84] 인간의 그늘에..
  2. 8월에 열리는 상하이 대형 전시
  3. ‘역시’ 저우제룬, 온라인 생방송에..
  4. [책읽는상하이] ‘걸크러쉬’ 삶을 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