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주식 초보의 자녀 금융교육

[2020-08-10, 15:19:47] 상하이저널

우리 아이 금융 교육, 아직 시작하지 못했다. 한국에서는 미성년 아이 이름으로 주식계좌개설이 가능하다. 딸아이 이름으로 주식계좌개설을 했고, 8년간 받은 세뱃돈으로 주식을 구입했다. 그리고 한 선배의 조언을 듣고 몇 주전 딸의 생일 때 애플 주식 1주를 선물로 구입해 줬다. 이렇게 몇 년째 준비운동만 하고 있다. 딸아이가 가끔 물어본다. 

“지금 얼마야?”
“(200만원에 샀는데) 지금 900만원”
“그럼 중국 돈으로 얼마야?”
“5만 위안”
“참, 내 생일 때 아마존 사준다면서 왜 애플주식으로 샀어. 싸서 샀지?”
“응. 아마존은 중국 돈으로 2만 위안인데 어떻게 생일선물로 2만 위안이나 주냐? 애플도 저렴하지 않아 2600위안 정도 해”
“관심 있으면 금융 교육 시켜줄까?”
“아니 나중에. 나 지금 졸려”

지금 대화수준이 그렇다. 그러다 조금씩 알게 되겠지 싶다. 

중국 주식 7개월 초보

중국 주식 7개월짜리 초짜의 사례 한가지. 원래 초짜들이 할말이 많다. 술 별로 좋아하지 않는 필자가 멍즈란이 맛있어서 구입했다는 양허(洋河)라는 주식을 작년 12월부터 매월 조금씩 구입했다. 앞서 말한 가치투자(가성비)가 어려우면 다른 방법 하나가 있다. 매월 조금씩 사는 것이다. 기업이 우상향하면 주식도 결국은 우상향한다. 천재지변은 우리가 어쩔 수 없는 것이니 그건 예외로 하자. 

2019년 12월 9일에 99.9위안에 100주, 1월 10일에 118위안, 2월 10일에 102위안, 3월 10일에 95위안 이땐 200주, 3월 31일에 이재상품 만기가 돌아와서 84위안에 200주, 4월 10일에 88위안에 100주, 5월 11일에 100위안에 200주 이렇게 했더니 평균 구입단가가 96.59위안이다. 그리고 6월 23일에 배당을 했는데 주당 3위안이니 3000위안의 배당을 받았다. 그럼 6개월만에 3.1%(=3/96.59)의 배당금을 받은 것이다. 물론 계속 주식을 가지고 있다는 가정하에 연간 3.1%로 봐도 된다. 주식가격이 변동되지 않았어도 6개월에 3.1%면 년 4%짜리 이재상품보다는 낫다. 

그리고 매출과 순이익이 8년째 꾸준히 성장을 하고 있다. 물론 언젠가 내려갈 수도 있다. 중국인들이 백주를 더 이상 먹지 않는다던가 이물질이 발견되었다던가, 정부정책이 바뀌어 바이주사업에 영향이 있다던가 말이다. 다만 근본적인 뭔가가 바뀌지 않았으면 그래도 결국 실적은 우상향(주식가격이 우상향이 아니고 실적이 우상향 한다는 뜻)할 테고 말이다. 확률을 말하는 것이지 무조건적인 건 없다. 

매월 구입하다 두 달째 쉬고 있다. 6월달에는 돈이 없어 구입을 못했고, 7월에는 39%로 너무 가파르게 올라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그래서 투자일 땐 가파르게 오르면 좋지 않다는 거다. 조정이 되면 그때서야 다시 매월 조금씩 구입할 예정이다. 

작년 12월부터 시작한 중국 주식투자 양허는 33%, 전체 수익률은 23%다. 주가지수 기준에서 보면 12월 9일 종가 상하이지수가 2,914.48, 3월 31일 종가는 2,750.30, 7월 20일 현재는 3,314.15 즉 중국주식 시작대비 주가지수는 13.7%가 올랐다. 3월말 종가 대비해서는 20.5% 올랐으니, 중국 주식 시작한 시기라는 운이 좋았다고 볼 수 있을 듯 하다. 주식투자 총액은 비밀이다. 아내 몰래 비자금으로 하고 있는데 비자금은 들키면 반환 조치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마지막 당부, 그냥 이 사람은 ‘이런 식으로 생각하고 이런 식으로 투자하는 구나’ 정도로만 봐줬으면 좋겠다. 

노성균
blog.naver.com/nohappy0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외국인이 중국에서 주식 계좌를 개설하려면 hot 2020.08.10
    6년 전 이라는 책을 봤다. 당시 두 가지에 관심이 생겼었다. ‘인문고전과 금융교육’. 즉,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자신만의 생각을..
  •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장학금수여식 열려 hot 2020.07.17
    10명 학생에 장학금 전달무기명의 한국인 기업가 장학금 후원‘제1회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장학금 수여식이 지난 11일 자딩구 유리퉈위엔(优立托育园) 강당에서 개최됐..
  • [아줌마이야기] 봄바람의 노래 hot 2020.06.18
    올 3월부터 아이들 인터넷 수업이 시작되고 식구들 아침, 점심, 저녁 세 끼니를 두세 차례씩 각자의 일정에 따라 챙겨야 하는 벗어날 수 없는 끼니의 굴레 속에서...
  • [의료칼럼] 흉터 수술에 대한 궁금증 5가지 hot 2020.06.17
    요즘 부쩍 응급실에서 한국 환자분들 외상으로 콜이 오는데 흉터에 대해서 걱정하는 분들이 많아 그 동안 받았던 질문에 대해 간략히 정리해보고자 한다. &n..
  • [교육칼럼] 코로나 시대의 교육 hot 2020.06.08
    이번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면서 우리 사회는 ‘경천동지’까지는 아니라도 이전의 오랜 관성에서 벗어나는 몇 번의 경험을 했다. 마치 알파고와 이세돌의 바둑을 관전하며..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2.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3.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4. [9.25]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5. 상하이 피렌체타운 '쇼핑축제' 개최
  6. “한국문화 ‘내소느로’ 느끼고 싶어요..
  7. [9.29] 알리바바, 코스트코..
  8. 中 베이징 자유무역구 설립
  9. 中 무면허 배달 직원, “난 한국인”..
  10. 국경절, 극장에서 즐기는 중국 영화..

경제

  1. 中 베이징 자유무역구 설립
  2. 中 알리바바, 코스트코 겨냥한 회원제..
  3. 中 최고의 기업은? 500대 기업 발..
  4. 진에어, 26일부터 제주~시안 노선..
  5. 화웨이 연구센터 상하이에 들어선다
  6. 미니소 매니큐어에서 기준치 1000배..
  7. 상하이, 국제금융 경쟁력 3위.....
  8. 상하이, 연내 1회용 비닐봉투 퇴출
  9. 타오바오 덕에 날개 단 농촌마을.....
  10. 中 5G폰 출하량 1억 4000만 대

사회

  1.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2. 상하이 피렌체타운 '쇼핑축제' 개최
  3. “한국문화 ‘내소느로’ 느끼고 싶어요..
  4. 中 무면허 배달 직원, “난 한국인”..
  5. 中 미술대 '성폭행 피해는 예쁜 외모..
  6. 中 수입 냉동식품 하역노동자, 코로나..
  7. 어머니회, 상해한국학교와 홍차오전에..
  8. 음악, 불꽃 그리고 낭만... '진산..
  9. 상하이 최초 ‘외국인 중의사’ 홍원숙..
  10. 액션스타 청룽 호화주택, 경매 위기

문화

  1.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2.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3.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4. 손흥민 첫 한 게임 4골에 中 네티즌..
  5. [책읽는 상하이 93] 사업을 한다는..
  6. [책읽는 상하이 94] 역사의 쓸모
  7. 국경절, 극장에서 즐기는 중국 영화..
  8. 중국 영화는 모두 ‘애국주의 영화’..
  9. 10월, 분위기 있는 공연으로 시작해..
  10. SHAMP 10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2. [독자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상..
  3. [독자투고] 희망이 되는 도서관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